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지멘스 헬시니어스, '의료서비스 질 향상 혁신 나선다'RSNA서 AI와 자체 기술력 조화 구현, 우수 영상 품질과 속도 향상 제품 다수 공개

[미국 시카고 RSNA=오인규 기자] 디지털화된 의료 서비스를 바탕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있는 지멘스가 최근 의료계의 화두인 정밀의학과 의료진 워크플로우 개선 등으로 환자의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극대화할 혁신이라는 이름의 강력한 포트폴리오를 공개했다.

지멘스 헬시니어스는 이번 북미영상의학회(RSNA 2019)에서 인공지능(AI)과 자체 기술력을 극대화하며 뛰어난 영상 품질과 속도 향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제품들을 다수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먼저 소마톰 X사이트(SOMATOM X.cite) CT는 AI를 접목한 3D카메라를 적극 활용해 환자 정보를 효율적으로 획득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지능형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PACS에서 끌어오는 과정과 인력을 간소화하는 특장점을 갖췄다.

주요 기술인 myExam Companion으로 시스템의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데, 방사선량을 줄이며 진단 결과를 향상시키는 개별 환자 정보 획득 및 재구성 매개 변수를 최적화한다. 디테일한 시각화에 강점이 있는 Vectron X-ray 튜브와 환자 친화적 디자인으로 82cm 보어를 사용해 편의성에 중점을 둔 고급 이미징 기능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도 특징이다.

  소마톰 X사이트(SOMATOM X.cite) CT

소마톰 온사이트(SOMATOM On.site) 이동형 CT는 헤드 전용으로 중환자실에서 환자 검사를 위해 잠재적 위험을 주는 수송에 어려움을 원천 제거한다. 고유한 겐트리 설계와 보호커튼으로 방사선의 산란을 줄이고 인체공학적 핸들이 장착된 스마트 드라이빙 컨셉은 좁은 공간에서도 정확하고 직관적인 포지셔닝을 지원한다.

또한 마그네톰 루미나(MAGNETOM Lumina) MR은 환자의 생체 신호를 자동으로 인식하는 BioMatrix 기술을 적용했다.

심박수와 호흡수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데, 지멘스는 자체 MRI 테이블에 호흡센서를 장착해 환자의 정보를 자동으로 획득한다. 이를 바탕으로 장기간 촬영이 어려운 노인과 어린이 등의 부담을 줄이며, 모든 트랙킹 과정에서 움직이는 인체기관에 대한 촬영에 유연함을 부여하고 코일에 채널수를 높여 퀼리티를 유지할 수 있다.

이미징+로봇의 미래는? 임상 결과 궁극적 개선

한편 미국 로봇공학 분야 선두업체를 첨단 치료 사업 부문으로 편입시킨 글로벌 영상의료기술 대표기업의 앞선 행보로 눈길을 끌고 있는 최근 인수 작업을 마무리한 코린더스 바스큘러 로보틱스(Corindus Vascular Robotics) 코너도 마련했다.

(왼쪽부터) 마그네톰 루미나 MR과 소마톰 온사이트 이동형 CT

인튜이티브서지컬의 '다빈치'를 연상케 하는 이번 기술은 전 세계 80여개 설치돼 있는데, 인터벤션 시술을 로봇이 하게 되며 의료진이 별도의 조이스틱을 가지고 컨트롤을 할 수 있다. 또한 로봇을 사용한 최소침습은 치료 시간 단축, 치료 정밀도 향상, 임상 시술 표준화 수준 향상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어 임상 결과를 궁극적으로 개선시킨다.

1mm 단위로 정확한 시술이 가능하며 방사선 피폭에서 자유롭게 된다. 원격이 가능하기 때문에 도서산간 지역에서도 활용성이 높고 응급환자 케어를 위한 강점을 가지고 있다.

현장에서 만난 지멘스 헬시니어스 한국법인 Advanced Therapies 사업부 신재현 차장은 “시간은 빠르게 더 좋은 영상을 얻고, 한 공간에서 여러 장비를 어떻게 최대한 활용할 수 있을까가 지멘스가 나아가는 방향”이라고 밝혔다.

그는 “AI 분야는 영상판독을 대신하고 찾아주는 단계는 기본이며, 기계에 직접 접목해서 디지털화되고 있다”며 “의료 현장에서 원하는 모든 방향을 해결하기 위해 우리는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