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렌즈업계, 디지털 라이프 문제 극복 제품 출시 박차블루라이트·근적외선 차단과 개인 맞춤 스크린 거리 유지, 자연 눈물막 유지 등 기술력 주목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서 대부분의 소비 활동이 이뤄지며 온라인 쇼핑, 온라인 취미 활동 및 배달 어플의 사용량이 자연스럽게 증가했다. 더불어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이 보편화돼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며 자연스럽게 전자기기를 사용해 디지털 환경에 노출되는 시간이 늘어나, 장시간 전자기기 사용에 따른 눈의 피로와 시력 저하를 겪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에 글로벌 주요 안경렌즈업체들이 대세가 된 ‘집콕족’ 비대면 디지털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다양한 기능성 안경렌즈를 선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디지털 기기에서 발생하는 각종 문제로 부터 눈을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기술을 활용하며 건강 지키기에 앞장서겠다는 각오다.

Ultra Near Vision과 맞춤 스크린 거리 도입 ‘바리락스’

먼저 디지털 환경 노출이 불가피한 요즘, 위협받고 있는 눈 건강을 지키기 위한 쉬운 방법은 전용 안경렌즈를 착용하는 것이다. 눈의 피로를 완화할 뿐 아니라 디지털 기기로부터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유해한 블루라이트를 차단한다. 대표적으로 에실로의 디지털 기능성렌즈 라인인 바리락스 디지타임과 디지맥스가 있다. 

바리락스 디지타임은 디지털 환경에 최적화된 실내 전용 기능성렌즈다. 업계 최초로 Ultra Near Vision 기술 및 개인맞춤 스크린 거리를 도입한 제품으로 중,근용 시야를 강화했다. 개인의 업무 및 시습관에 따라 Near, Mid, Room 3가지 렌즈 디자인 중 선택 가능하며 장시간 업무에도 편안한 시야를 제공한다. 

디지맥스는 착용자의 디지털 시생활을 반영한 디자인으로 눈의 피로를 완화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디지털 기기 사용으로 15% 이상 짧아진 현대인의 근업거리를 반영, 개인 맞춤 근용도수를 렌즈에 적용해 근거리 시력 만족도를 개선했다. 장시간 디지털 업무로 뻐근함, 간헐적 시야 흐림을 느끼는 사람에게 적합한 제품이다.

에실로코리아는 “점점 디지털 환경에 노출되는 시간이 늘어나는 만큼 홈케어, 정기적 검진 등 일상 속 꾸준한 관리가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환경 전용 제품 및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케미 페펙트 UV’ 초중고 온라인 학습 눈 보호용 최적화 

또한 케미렌즈는 초중고 청소년들이 온라인 학습 시에 눈 보호용으로 최적화된 ‘케미 퍼펙트 UV’렌즈를 개발했다. 컴퓨터에서 나오는 눈에 유해한 빛인 블루라이트를 파장대 380~500nm 에서 33% 정도 차단해 눈의 피로도를 줄일 수 있다.

직장인들에게는 블루라이트 차단 기능 외에 근적외선도 차단할 수 있는 있는 ‘케미 IR 렌즈’를 추천했다. 이 렌즈는 블루라이트, 근적외선 및 자외선까지 차단해 평소 황반변성, 백내장, 익상편 등의 안질환에 도움 되고 컴퓨터의 장시간 사용으로 인한 피로감 또한 줄일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의 많은 부분이 디지털 환경에 더욱 노출되면서 위협받는 소비자들의 눈 건강을 위해 최적의 용도와 기능을 갖춘 렌즈 개발에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건조한 실내 환경, 눈 건강 도움 ‘아큐브 오아시스 원데이’

한편 안구건조는 건조한 환경에 지속 노출되거나 디지털 화면 응시로 인한 눈 깜빡임 횟수 감소 등으로 눈물막이 불안정해져 발생한다. 최근 장기화된 코로나19 사태로 많은 사람들이 건조한 실내에서 디지털기기를 장시간 사용하며 시간을 보낸다. 이러한 현대인의 눈 건강에 도움이 되는 렌즈로는 존슨앤드존슨 비젼의 ‘아큐브 오아시스 원데이’가 눈길을 끈다.

아큐브 오아시스 원데이에 적용돼 있는 핵심 기술인 ‘하이드라럭스’는 오랜 눈물 연구 끝에 탄생한 아큐브 만의 혁신 기술이다. 눈물과 유사한 성분의 습윤 인자를 통해 콘택트렌즈를 착용해도 자연 상태의 눈물막이 유지될 수 있도록 돕고, 자연스러운 눈 깜박임을 유도한다. 

눈물막이 손상될 경우, 안구건조, 이물감, 각막 착색, 충혈 등 다양한 부작용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상적인 콘택트렌즈란 눈물막 기능을 자연 그대로의 상태로 유지시키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난시용으로도 출시돼 안경원 방문 후 개인 시력 상태에 맞춰 제품을 선택하면 된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