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삼성,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플랫폼 ‘헤라’ 공개세계 산부인과 초음파 학회서 선봬…기존 대비 신호 처리량 11배, 데이터 속도 10배 향상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은 오는 24일까지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제28회 세계 산부인과 초음파학회(이하 ISUOG)’에 참가해, 산부인과용 초음파 진단기기 시장에 혁신을 가져올 프리미엄 신제품을 선보인다.

삼성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 플랫폼 HERA I10

ISUOG는 해마다 3,000여 명에 달하는 산부인과 전문의들이 참석하는 이 분야 최대 국제 학술 행사로 삼성은 매년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선보여 주목받고 있다.

삼성은 이번 싱가포르 행사에서 기존 초음파 진단기기 라인업과 완전히 차별화된 신규 플랫폼 ‘헤라(HERA)’를 개발하고 그 첫 제품인 ‘HERA W10’과 ‘HERA I10’ 2모델을 선보인다.

'헤라'에는 차세대 빔포머(Beam Former)인 ‘크리스탈빔 (CrystalBeam)’ 영상 처리 엔진인 ‘크리스탈라이브 (CrystalLive)’ 단결정 프로브(탐촉자) 기술인 ‘에스뷰(S-Vue)’로 구성된 ‘크리스탈 아키텍쳐(Crystal Architecture)’가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먼저 ‘HERA W10’은 기존 자사 제품 대비 신호 처리량이 11배, 데이터 전송 속도가 10배 더 빨라져 뛰어난 영상 품질을 제공한다. 일반적인 산모 대상 초음파 검사뿐 아니라 고위험군 산모들의 검사와 태아 이상 유무를 판별하는 조기 진단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HERA W10’에는 미세 혈류 흐름을 사실적으로 표현하고 혈류 정량화가 가능한 ‘엠브이 플로우(MV-Flow)’ 기능과 혈류를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루미 플로우(LumiFlow)’ 기능이 추가돼 의료진이 복잡한 혈류를 잘 구분해서 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카메라의 HDR(High Dynamic Range) 기술을 의료용 영상에 접목한 ‘섀도우 HDR(ShadowHDR)’ 기능을 탑재해, 어려운 조건에서도 태아의 뇌나 장기를 잘 볼 수 있게 함으로써 진단 신뢰도를 향상시켰다.

이번 제품에는 스마트폰처럼 원하는 메뉴를 터치스크린에서 재구성하는 ‘터치 커스터마이제이션(Touch Customization)’ 기능도 채용해 사용자가 원하는 메뉴를 빠르게 찾을 수 있어 영상 스캔 시간도 줄여 준다.

한편 ‘HERA I10’은 시제품으로 ‘HERA W10’과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하지만 기존 초음파 장비의 개념을 완전히 벗어난 의자형(Chair Type)으로 설계된 혁신 제품이다.

삼성메디슨 전동수 대표는 "올해 ISUOG에서 시장과 고객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프리미엄 제품과 병원 효율성을 극대화해 줄 수 있는 솔루션을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삼성 의료기기 사업의 핵심 역량인 영상처리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초음파 진단기기 시장에 의미 있는 변화를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