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간호일기
나유미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수술실 간호사

내게 용기를 준 한마디…

나의 첫 출근은 국가고시 합격의 기쁨과 동시에 결정됐다. 어떤 부서를 가게 될지 내가 원했던 부서일지 혹은 선배 간호사 선생님들은 어떤 사람일지 궁금증 반 설렘 반으로 병원 문턱을 밟았다.

내 첫 발령 부서는 성형외과 병동이었다. 간호학생으로 실습할 때부터 병동은 나에게 맞지 않는다고 생각했었고 환자랑 보호자를 어떻게 대해야 할지도 막막했다.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은 완전히 바닥으로 떨어진 채 병동 근무를 시작했다.

국가고시가 끝난 뒤 긴장을 완전히 풀어놓았던 탓에 무슨 일이든 할 때 마다 손이 덜덜 떨렸다. 간단한 물품 count부터 시작해서 드레싱 준비, vital sign 측정, 투약까지 모든 일이 두려웠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서 차차 나아지긴 했지만 몇 개월이 지나도 겁이 나기는 마찬가지였다.

그러던 내가 간호사로서 자신감을 가지게 된 건 여름에 입원했던 한 환자 덕분이었다. 작업도중 감전돼 양 발에 전기화상을 입고 실려 온 환자였다. 진통제를 맞고 있음에도 계속해서 진통제를 요구할 만큼 크게 통증을 호소하는 상태였다. 환자 입원 시 내가 먼저 해야 할 일은 초기사정이었다. 진정도 되지 않는데다가 통증은 심해보이지, 거기에 추위까지 호소하는데 환자도 걱정이지만 내가 뭘 어떻게 해야 할 지 도무지 감이 잡히지 않았다.

잠시 심호흡을 한 뒤 환자에게 설명을 시작했다. “○○○님, 지금 수액과 함께 진통제가 들어가고 있어요. 조금만 있으면 효과가 나타날 겁니다.” 그리고는 환의로 갈아입는 것을 도와주고 이불을 덮어주었다.

초기사정은 환자가 쉽게 대답 할 수 있도록 최대한 간단한 언어로 물어보았다. 그 뒤 혈액검사를 위한 채혈을 해야 하는데 덜컥 겁이 나기 시작했다. 한 번에 성공하지 못하면 안그래도 힘든 환자를 더 힘들게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에 다른 선생님께 부탁드릴까도 했다. 그러나 걱정하던 그 때 환자분이 내게 “간호사님 혹시 일하신지 오래되셨나요? 능숙하신 것 같아요.”라며 고맙다는 말을 해 주셨다. 그 말에 힘을 얻고는 실패하지 않고 한 번에 채혈을 성공할 수 있었다.

그 뒤로 계속 그 환자에게는 정맥 주사가 한 번에 성공했었고 나중에는 주사 맞을 일이 생기면 나에게 맞겠다며 나를 부르곤 했다. 덕분에 점점 자신감이 생기기 시작했고 정맥 주사뿐만 아니라 모든 일을 할 때 두렵기보다는 내가 당연히 해야 하고 잘 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게 되었다.

10월, 수술실로 부서이동이 결정되었다. 내게 자신감을 갖게 해 준 그 환자의 퇴원을 직접 보지 못하게 된 것이 크게 아쉬웠고 병동에 익숙해졌는데 새로 적응할 것을 생각하니 두렵기도 했다. 하지만 입사 시 지원했던 부서였기에 거기서도 잘 할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을 갖고 가슴을 펴고 당당하게 수술실로 들어왔다.

벌써 한 달이 넘었지만 아직도 소독 간호사의 역할은 어렵다. 순서를 잘 생각하고 준비하지만 번번이 operator에게 한 소리 듣고 있다. 매번 내가 모자라다는 생각이 들지만 그럴 때마다 심호흡을 하고 고맙다는 말을 들었을 당시를 기억한다. 그 말은 내게 힘을 주고 자신감을 갖게 해 준다. 앞으로도 분명 힘이 들 땐 올해 여름에 있었던 일을 생각하게 될 것이다.

의학신문  webmast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