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유형준 교수의 행림 詩 산책
소풍

소풍

박권수

● ● ●

아이들 손목에
전화번호를 적는다
엄마 이름도 아빠 이름도

따스한 봄날에 아지랑이를 타고
엄마 아빠 핸드폰이
소풍을 간다
온 세상이 주렁주렁 따라간다

● ● ●


박권수: 충남의대 졸업, 대전 나라 정신과 의원.
시현실 등단(2010년).

소풍(逍風)을 사전에선 이렇게 설명한다. (1) 갑갑한 마음을 풀기 위하여 바람을 쐬는 일. (2) 운동이나 자연 관찰을 겸하여 야외로 먼 길을 걷는 일. 특히 소풍은 초등, 중등, 고등학교의 연례행사다. 학교생활의 피로와 긴장을 완화시켜주고, 학급구성원간의 친목을 다지는 효과를 구하기 위해 학교와 담임 선생님과 학부모 전체가 나서서 꽤 오랫 동안 준비하여 떠난다.
소풍은 학습의 한 과정이며 방법이다. 서로간의 합력과 소통을 키우고 익히기 위한 수업이다. 그렇기 때문에 온 세상이 주렁주렁 나서서 계획하여 준비하고 경영한다. 출석도 부르고 호루라기에 줄 맞추어 걷고 반별로 잘 자리하여 정해진 계획대로 하나하나 소풍의 하루는 진행된다. 어린 학동들은 길 잃을 염려를 미리 예방한다. 주소와 보호자 연락 번호 등을 가슴에 달고.
여러 프로그램이 이루어졌지만 아직도 기억나는 일은 보물찾기다. 「바람보다 가벼운 발/공중으로 뛰어올라/총천연색 풍선 속으로/풀이 돋고 나무가 자라/보물이 숨어들고/우리들의 까만 머리/김밥처럼 모여 들더니//풍선 속의 보물선/가슴에 한껏 띄워/음표 높여 노래하며/울창한 햇빛 사이로 발맞추어 행진하면/동네 하늘마다/풍선이 풍선을 낳아 기르고/보물도 보물의 잉태를 꿈꾸었지」<유담의 ‘소풍-보물찾기’> 나라면 이곳에 숨겼을 것이라는 생각이 맞았을 때의 으쓱한 기쁨. 정성을 기울인 뒤에 질병의 진단이 적합하고 치료 또한 적절하여 기대한 대로 호전될 때의 만족감. 우리는 오늘도 진료실에서 소풍을 가고, 보물을 찾는다.

의학신문  webmast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