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조대연 교수의 운동과 건강
철인3종 도전하기

철인3종 도전하기

최근에 ‘남자의 자격’이란 TV 프로그램에서 철인3종에 도전하는 도전기가 방송에 나온 적이 있다. 방송을 보면서 나의 예전 모습을 보는 것 같아 감회가 새로웠고, 또 통영이라면 내가 첫 철인3종 경기에 도전했던 곳이어서 더욱 감동적이었다.


예전에 누군가 나에게 “그 힘든 철인3종은 왜 하는 거냐”고 물었다. 갑자기 받은 질문에 잠시 말문이 막혔다. 다시 생각해보니 ‘내가 왜 이렇게 힘든 운동을 하는 거지?’ 그때 갑자기 나온 나의 대답은 “남자의 자격! 진정한 남자라면 한번 도전해 보고 완주해야지”였다. 물론 건강을 위해서 하는 운동이지만, 이왕이면 목표를 크게 잡고 철인3종에 도전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었기 때문이다.


수영과 사이클을 어느 정도 익숙하게 하고 나서 드디어 철인3종에 도전하게 되었다. 대회 중에서 동호인들이 가장 많이 참석하는 대회를 알아보게 되었고, 통영에서 열리는 대회가 1000여명의 동호인들이 참석한다는 소식을 듣고 출사표를 던지게 되었다.


수영장에서만 연습하다가 오픈 워터(바다 혹은 강) 수영을 해보지도 않고 대회에 나간다고 생각하니 떨리고 긴장되었다. ‘과연 정말로 완주할 수 있을까? 바다수영을 잘 해 낼 수 있을까?’란 생각이 매일 들었다. 지금 생각하면 약간 무모한 도전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때는 오로지 ‘열심히 연습하면 완주할 수 있겠지’라는 생각만 했지, 바다수영이 풀장에서의 수영과 다르다는 것을 전혀 인식하지 못했던 것이다. 강이나 바다에서의 연습도 필요하다는 생각을 못하고 있었다. 하여튼 대회일이 다가올수록 더욱 더 수영연습에 매진하고 매일 자전거로 남산을 오르면서 사이클 준비를 하였다. 달리기는 ‘그냥 천천히 달리면 되겠지’란 막연한 생각으로 준비 없이 대회를 맞았다.


드디어 일요일 아침에 철인3종을 완주하려는 동호인들이 모여들었다. 번호표를 양쪽 팔과 다리에 붙인 후 자전거를 거치하고, 수영슈트를 입고 출발대기를 한다. 출발선에 서서 바다를 바라보니 갑자기 불안과 공포가 몰려왔다. 전날 수영연습을 해보니 수영장에서처럼 호흡이 편하지가 않았고, 수온은 13도로 목욕탕 냉탕처럼 차가워서 덜컥 겁이 나기 시작한 것이다. 괜히 겁도 없이 철인3종을 시작한 것은 아닌가하는 생각도 들고, 별의별 생각이 다 들었다.


하지만, 잠깐 고민하는 사이 어느덧 출발을 알리는 에어혼이 울리고 바닷물에 뛰어 들어 수영을 하기 시작했다. 1000여명이 한꺼번에 뛰어드니 정말 멸치떼가 움직이는 것 같았다. 서로 부딪히고 남의 발을 치기도 하고 다른 사람위에 올라타기도 하고 한마디로 ‘아비규환(?)’, 이것이 바로 전투수영인 것이었다.


할 수 없이 레인에서 조금 벗어나서 사람들 없는 곳에서 천천히 나아가기로 하고 열심히 팔을 돌렸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니 호흡이 편해지고 한결 여유로워졌다. 수영을 마치고 사이클을 탔다. 사이클 코스는 처음에는 평지였으나 후반부로 갈수록 오르막과 내리막이 이어지고 다리에는 점점 힘이 가고 쥐가 나기 일보 직전이었다. 할 수 없이 마지막 언덕은 자전거에서 내려 끌고 올라가야했다.


마지막은 달리기다. 사이클을 거치하고, 운동화로 갈아 신고 달리려고 하는데 발이 떨어지지 않는다. 근전환이 제대로 안 된 것이다. 할 수 없이 천천히 달릴 수밖에 없었고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편해지기 시작했다. 드디어 골인 지점이 다가왔다. 마지막 스퍼트를 하면서 골인했다. 정말 기뻤다. 가장 기쁜 것은 수영을 못하던 내가 1.5km 바다수영을 해 낸 것이다.


철인 3종을 마치고 느낀 점은 ‘정말 이 세상에서 못 할 것은 없구나’였다. 골인 지점까지는 정말 너무 멀고도 험한 여정이었지만, 골인하고 나면 그렇게 기분이 좋을 수가 없었다. 이 세상을 다 얻은 듯한 느낌이었다. 이 느낌 때문에 운동하는 사람들이 계속해서 빠져들게 되는 것 같다.

<조대연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비뇨기과 교수>

철인3종 입문하기

1. 철인3종 도전 준비물
▷수영: 예비수모, 수경, 수영복, 슈트, 선크림, 바세린, 수경김서링방지제, 타올
▷사이클: 헬멧, 두건, 상의, 하의, 고글, 사이클화, 장갑, 물병, 펌프, 예비타이어, 레이스벨트, 수건(바꿈터에서 발 닦는 용도)
▷마라톤: 상의, 하의, 마라톤화, 양말, 선글라스 (고글), 바세린, 수건, 비상금
▷스페샬푸드: 에너지젤(파워젤, 카보샷 등), 에너지바, 건포도, 영양갱 등

2. 선수 등록하기
대회에 참여하려면 대한트라이애슬론연맹(www.triathlon.or.kr)에 선수등록을 해야 한다. 2만원의 선수등록비와 함께 등록하면 된다. 각종 대회 정보를 제공하며 대회 기록을 보관해주며, 언제든지 완주증 및 경기 실적 증명서를 인터넷으로 출력할 수 있고, 우편이나 팩스로도 받아볼 수 있다.

3. 동호회 정보 제공
KTS(Lorea Triathlon Service, www.kts.pe.kr)에서는 철인3종에 대한 정보와 최신 소식 그리고 각 지역 클럽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7000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자신이 위치한 지역의 철인3종 동호회에 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의학신문  webmast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