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김영찬 박사의 性상담
권태기의 성(性) … 그럴수록 정기적으로 ‘관계’하라

태기에 접어들면 부부간에 성에 대한 쾌감이 떨어져 부부 관계를 멀리하게 되고 결과적으로 권태감을 심화시키게 된다. 이 때문에 배우자가 아닌 다른 이성을 찾아 나서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반대로 부부간에 육체적 사랑에 대한 기대감과 흥분을 꾸준히 유지하면 권태기를 쉽게 극복할 수도 있다.

▲ 김영찬 박사

<포르테클리닉 대표원장>

· 연세의대 졸업(82)
· 비뇨기과 전문의(86)
· 의학박사(92)
· 연세의대 교수(89)
· 美 North Carolina대학 교수
· 경희의대 교수 겸 경희 분당
차병원 비뇨기과 과장(95)
· 연세의대 임상 부교수(현)
· 세계성기능장애학회 편집 및
홍보위원(현)
· 아시아 남성갱년기학회 상임
이사(현)

· 포르테 비뇨기과 원장
· [ 저서 ] '남성이 다시 선다'
外 다수

도저히 부부 관계에 자신이 없습니다. 집사람과 성관계를 하면 사이가 좋아질 것 같아 성관계를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성관계 중간에 힘이 사라져 곤혹을 치렀습니다. 아내와의 잠자리가 무섭습니다.”

용역업체에서 관리직으로 일하는 30대 중반의 P씨는 1년 전부터 아내에 대한 관심이 뚝 떨어졌다. 권태기라는 생각이 든 P씨는 성관계를 통해 권태기를 극복하고자 작정하였다. 그런데 성관계 도중에 남성이 흐물흐물해져 중도하차 하고 말았다. 다음 날 P씨는 용기를 내어 다시 성관계를 시도하였지만 결과는 마찬가지여서 내원했다.

각종 조사결과를 분석해 보면 우리나라 부부들은 결혼생활 3년을 고비로 권태기를 맞게 된다고 한다. 권태기 부부의 불륜을 다루었던 TV 드라마 ‘앞집 여자’는 첫 방송부터 평균 시청률 18~20% 정도를 기록할 정도로 인기가 있었다. 이는 권태기가 그만큼 우리 사회에서 심각함을 의미한다.

특히 중년에 접어든 부부는 더 쉽게 권태기에 시달릴 수 있다. 결혼생활을 오래 하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삶이 무의미하게 느껴지고 배우자에 대한 신선함은 없어지며 짜증을 쉽게 내게 된다. 이런 권태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생활의 지혜가 필요하다.

우선 자신의 변화를 통해 상대가 새로운 분위기를 느끼게 해야 한다. 외모에 변화를 주는 것이 그 한 가지 방법이 된다. 여자의 경우 가끔 야한 이미지를 연출하는 것이 남편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기도 한다. 이밖에 꽃을 선물하거나 연애시절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 부부가 함께 즐겁고 짜릿한 경험을 하는 것 등도 도움이 된다. 즉 상대의 기분에 대한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더 중요한 것은 성생활이다. 권태기에 접어들면 부부간에 성에 대한 쾌감이 떨어져 부부 관계를 멀리하게 되고 결과적으로 권태감을 심화시키게 된다. 이 때문에 배우자가 아닌 다른 이성을 찾아 나서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반대로 부부간에 육체적 사랑에 대한 기대감과 흥분을 꾸준히 유지하면 권태기를 쉽게 극복할 수도 있다.

권태기 극복에 도움이 되는 성생활은 어떤 것일까?

먼저 성관계의 기법을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 부부 생활을 오래 하다 보면 서로의 육체에 어느 정도 흥미가 떨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이럴 때에는 서로의 알몸을 전부 드러내지 않고 약간 가린 채 성관계를 하면 평상시와 다른 분위기를 느끼게 해 상대의 성감을 자극할 수 있다.

예를 들면 마지막 속옷은 벗어도 치마를 입은 채로 성관계를 하거나 섹시한 구두와 스타킹을 벗지 않은 채 성관계를 하면 야외에서 관계하는 듯한 기분이 들기도 한다. 또 목욕탕에서 관계를 가지면 새로운 감촉과 분위기로 평상시와 다른 짜릿함을 맛볼 수 있다.

평소에 자극을 받지 않는 곳을 서로 자극하여 주는 것도 새로운 쾌감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배와 배꼽 그리고 허리 부분까지 부드럽게 마사지를 해 주는 것이 좋으며 오럴 섹스도 한 가지 방법이 된다. 허벅지, 엉덩이 그리고 등도 좋은 자극의 대상이 될 수 있다. 야한 잡지를 통해 봤던 다양한 체위들을 실습해 보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 될 수 있다.

여성 성감대로 알려진 지 스폿(G-spot)을 부드럽게 자극하는 방법도 권유할 만하다. 지 스폿은 여성이 성적 쾌감을 가장 많이 느끼는 부위로 질 안에 손가락을 넣고 위쪽으로 질 벽을 부드럽게 마사지 하다 보면 쾌감을 강하게 느끼면서 볼록하게 솟아나는 부분을 말한다. 이 장소는 여성의 질 속에 대개 손가락 두 마디 정도 깊이의 위쪽으로 위치해 있다.

섹스를 요구할 때에도 상대의 감정을 건드리지 말고 저속하지 않게 하는 것이 좋다. “안고 싶어. 사랑하고 싶어. 당신과 하나가 되고 싶어” 등은 비교적 무난한 표현들일 것이다.

평상시와 다른 분위기의 성관계를 통해 권태기를 극복하고자 노력해도 복병은 있다. 바로 성기능 이상이다. 권태기 남녀는 배우자에게서는 성적 자극을 쉽게 받지 않아 클라이맥스에 잘 도달하지 못한다. 더구나 40대에 들어서면 나이 탓에 성기능이 떨어져서 더 큰 곤란을 겪게 된다. 성관계 도중에 그냥 남성이 사그라들어 버리는 곤혹을 치르는 경우가 흔히 생긴다. 여성의 경우 불감증을 겪기도 한다.

이런 경우에는 성욕 저하나 성기능 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원인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성관계를 더 기피하게 돼 결국 부부가 파경을 맞을 수도 있다. 부인이 권태기에 접어들었거나 자신이 그렇다고 생각되면 정기적인 성관계를 가지도록 각별히 노력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의학신문  webmast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