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김영찬 박사의 性상담
출장을 가서 드는 생각은?

랑스의 어느 정신분석학자는 “인간의 욕망은 매우 다양하고 모순적이어서 구체적으로 현실 속에서 충족될 수 있는 욕구와는 다르다”고 했다. 출장을 가져 딴 마음이 드는 현상은 단순한 성적 욕구 때문이 아니라, 환경이 바뀜으로써 심리적으로 안녕한 세계를 추구하기 위한 시도인 것이다.

▲ 김영찬 박사

<포르테클리닉 대표원장>

· 연세의대 졸업(82)
· 비뇨기과 전문의(86)
· 의학박사(92)
· 연세의대 교수(89)
· 美 North Carolina대학 교수
· 경희의대 교수 겸 경희 분당
차병원 비뇨기과 과장(95)
· 연세의대 임상 부교수(현)
· 세계성기능장애학회 편집 및
홍보위원(현)
· 아시아 남성갱년기학회 상임
이사(현)

· 포르테 비뇨기과 원장
· [ 저서 ] '남성이 다시 선다'
外 다수

“집사람에게 이혼을 당할 입장입니다…” 클리닉의 단골 손님인 40대 중반의 K씨는 난처한 듯 말을 하였다. 벤처 기업의 이사인 K씨는 출장을 가서 다른 재미를 보았고 미처 치료를 하기 전에 성병을 부인에게 옮겼던 것이었다. K씨는 남성의 기능에 아쉬움이 있어 3년 전부터 클리닉을 다녔고, 그 조치로서 약물 복용을 하고 있는 환자이었다. 요 근래 들어와서는 K씨는 클리닉에 오는 용무가 하나 더 늘었다. 출장을 다녀오면 꼭 클리닉을 들리는 것이었다. K씨는 출장을 가면 다른 재미를 보았고 사후 점검(?)을 하기 위하여 클리닉을 방문하기 때문이었다. 그러던 중, 이번에는 미처 관리를 하기 전에 일을 저지르고 만 것이다. 출장을 가면 불편한 점도 있지만 K씨는 출장을 즐겨 하고 있다. 자신을 속박하고 있는 일상적인 생활에서 벗어나서 자유로운 기분에 젖을 수 있기 때문이었다. 이러한 기분의 연장선에서 외도를 할 때도 성 관계는 완벽에 가까울 정도로 잘 되었다. 그러니 자연히 출장을 가까이 하게 되었다.

왜 어떤 남자들은 출장을 가면 외도를 하고픈 생각이 드는가? (사람마다 다른 현상으로 모든 남자가 출장을 가면 외도를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한다).

남성에서는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본능적인 욕구가 유전적으로 여성보다 많은 것은 사실이다. 동물과 마찬가지로 인간에서도 자신의 씨를 뿌려 흔적을 남길 수 있다는 종족 보존의 본능이 남성에게는 작용을 한다. 그러기에 본능적으로 많은 여성과 관계를 맺으려는 속성이 어느 한 부분에는 있다. 또한 수컷에게는 보다 공격적이고, 성적으로 성급하며, 상대를 불문하고 성 행위를 하는 특징이 있다. 만물의 영장인 인간도 어느 정도 같은 경향은 있을 것이다. 그러나 남성들의 외도 본능은 종족 보존을 위하여 방사를 하는 그런 차원이 아닐 지 모른다. 막연히 자신을 이해하고 서로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상대를 찾아 나서는 여정의 출발이라고 할 수 있다. 프랑스의 어느 정신분석학자는 “인간의 욕망은 매우 다양하고 모순적이어서 구체적으로 현실 속에서 충족될 수 있는 욕구와는 다르다”고 했다. 출장을 가져 딴 마음이 드는 현상은 단순한 성적 욕구 때문이 아니라, 환경이 바뀜으로써 심리적으로 안녕한 세계를 추구하기 위한 시도인 것이다.

출장을 가면 쉽게 외도 생각이 드는 남성들. 출장 중의 외도가 일상에서 탈출하였다는 자유로운 기분, 자신의 안녕을 추구하기 위한 막연한 시도, 환경 변화로 인하여 마음 속에 숨어 있는 원초적 본능이 꿈틀거리는 현상이라던 지 아무래도 좋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이러한 경우의 외도도 도덕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이다. K씨가 곤란한 지경에 처한 경우는 자신의 행동에 대한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지도 모른다.

보다 중요한 것은 현실에 충실하여, 스스로 미진한 부분을 건설적인 것으로 채워 나가면서 외도의 본능을 슬기롭게 극복하는 지혜일 것이다.

의학신문  webmast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