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김영찬 박사의 性상담
고추가 썩다니…사이비 치료 조심

스를 미끼로 남자들을 유혹하는 제품을 접할 때는 한 번 더 신중을 기하는 조심성이 필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도가 지나쳐 다치는 법. 성(性) 클리닉에서 이런 욕심으로 인하여 돌이킬 수 없는 실수를 저지른 환자를 흔히 볼 수 있다.

▲ 김영찬 박사

<포르테클리닉 대표원장>

· 연세의대 졸업(82)
· 비뇨기과 전문의(86)
· 의학박사(92)
· 연세의대 교수(89)
· 美 North Carolina대학 교수
· 경희의대 교수 겸 경희 분당
차병원 비뇨기과 과장(95)
· 연세의대 임상 부교수(현)
· 세계성기능장애학회 편집 및
홍보위원(현)
· 아시아 남성갱년기학회 상임
이사(현)

· 포르테 비뇨기과 원장
· [ 저서 ] '남성이 다시 선다'
外 다수

여성은 아름다워지고 싶고, 남성은 성적으로 강해지고 싶은 염원은 동서고금을 통하여 추구되어 왔다. 남성에 있어서는 원만한 성생활은 남자의 자존심을 반영하는 것이기 때문에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그러기에 곰 발바닥을 시식하기 위하여 태국으로 보신 관광을 하는 한국의 남성들의 가여운(?) 발상을 충분히 이해할 만 하다. 그러나 한국 남성들이 섹스에 대하여 유별나게 반응하는 경향이 있는 것은 사실인 것 같다. 여기에서 더 문제가 되는 것은 이러한 남성의 간절한(?) 바램을 이용하여 돈을 벌려고 우후죽순처럼 돋아나는 장사 속이다.

신문의 광고 난의 “바이오 XX링” “자신 있는 남성을 위하여! 천연 X옥제품” “휴대용 XX운동구”. 이런 모든 것들이 얼마나 효과가 있는 지, 겉은 멀쩡하지만 인체에 얼마나 나쁜 영향을 주는지는 상관이 없이 한결 같이 장사가 잘 된다는 사실이다. ‘좀 더 세게!’는 오랜 역사를 통하여 남성들의 오랜 숙원이지만 이러한 욕망을 자극시키는 어떠한 장사 속에도 귀를 기울이지 않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섹스를 미끼로 남자들을 유혹하는 제품을 접할 때는 한 번 더 신중을 기하는 조심성이 필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도가 지나쳐 다치는 법. 성(性) 클리닉에서 이런 욕심으로 인하여 돌이킬 수 없는 실수를 저지른 환자를 흔히 볼 수 있다. 영등포에서 가게를 하는 L씨의 이야기를 들어보기로 하자.

“선생님, 이거 큰 일 났습니다. 한 순간의 실수 였습니다” 클리닉에서 한 환자가 엉거주춤 바지를 내렸다. 휴지로 누덕누덕 감싼 페니스가 들어나고 휴지를 하나 하나 벗기니 페니스가 누런 고름 덩어리였다. 30대 후반의 L씨는 오래간만에 고향 친구들을 만나 술을 마실 때 한 친구가 좋은 것이 있다고 말을 꺼냈다. “자고로 남자는 물건이 커야 돼! 아주 간단히 남자의 거기를 거대하게 만드는 방법이 있다고!!!” L씨는 오랜 친구들과 술 마신 김에 ‘그게 잘된다면 무엇인들 못하랴’ 하며 쾌히 승낙하였다. 그리하여 친구들과 간 곳은 허름한 여관방. 그 여관방의 50대 남자는 L씨의 페니스에 주사기로 이상한 액체를 넣어 음경을 두툼하게 만들었다. ‘야 이것 참! 희한한 것도 있구나’ 하면서L씨가 만족하고 지내는 것도 며칠뿐. 페니스의 색깔이 변하면서 누른 고름이 나오는 것이었다.

이 방법은 파라핀을 페니스에 넣어 크게 보이게 하는 것으로서 이 물질은 사람 몸에 들어가면 조직과 엉켜서 하나가 된다. 그리하여 살을 썩게 하는 파라핀을 없애려면 파라핀이 들어간 부분의 살도 모두 제거하여야 한다. 페니스의 살이 없이 벗겨진 끔찍한 광경을 상상해 보라. 다른 곳의 살을 옮겨 붙여야 하는 등 어마어마하게 고생을 하게 된다. 꿩 잃고 매 잃는 격으로 L씨는 거대하고 끝내 주는 물건은커녕 도리어 고생 보따리가 되었으니 얼마나 후회스러운 일 인가.

성에 관계되는 사이비 제품을 잘못 사용하면 언제라도, 누구에게 라도 이와 같은 비극이 생길 수 있다. 이런 어리석은 일은 절대로 저질러서는 안되며 모든 남성에게 다시는 일어나지 않아야 할 것이다. 그러기 위하여서는 성에 대한 지나친 과욕을 삼가야 하며 항상 전문가와 상의하는 지혜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의학신문  webmast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