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김영찬 박사의 性상담
고환이 작아질 때

고환이 작아질 때

년기 남성들은 고환이 작아져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열심히 운동을 하고 건전한 생활 습관을 영위하는 것도 나이가 듦에 따라 고환의 크기가 작아지는 것을 극복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기도 하다.

▲ 김영찬 박사

<경기도립의료원 의정부

병원 병원장>

· 연세의대 졸업(82)
· 비뇨기과 전문의(86)
· 의학박사(92)
· 연세의대 교수(89)
· 美 North Carolina대학 교수
· 경희의대 교수 겸 경희 분당
차병원 비뇨기과 과장(95)
· 연세의대 임상 부교수(현)
· 세계성기능장애학회 편집 및
홍보위원(현)
· 아시아 남성갱년기학회 상임
이사(현)

· 포르테 비뇨기과 원장
· [ 저서 ] '남성이 다시 선다'
外 다수

‘남자로서 내 인생은 끝이 났나 봅니다’ 대기업의 CEO 출신의 60대 초반의 P씨는 좌절한 듯 호소하였다. P씨는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고환이 매우 작아져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이상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걱정이 되어 자신도 모르게 자주 음낭에 손이 가서 고환을 만지작거렸다. 이와 때를 같이 하여 P씨는 수염이 자라지 않아서 면도를 하는 회수가 준 것을 이상하게 생각하고 있었다. P씨는 남성의 상징인 수염과 고환이 서로 관계가 있다는 것을 어렴풋이나마 인지하고 있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남성으로서의 최후의 보루가 무너진 듯한 좌절감을 느끼면서 건강에 적신호가 온 것이라는 불안감마저 들었다. 그리하여 P씨는 고환을 젊었을 때처럼 돌리고 싶어 클리닉을 찾았다.

고환은 남성에게만 있는 남성의 상징이다. 고환은 호르몬을 생성하는 특수한 세포로 이루어진 생식기관이다. 남성에서의 고환의 기능 중에 하나는 애기를 만드는 씨앗인 정자를 만드는 것이며, 또 다른 기능은 남성의 기능을 유지하는 호르몬인 남성호르몬을 분비하는 기능이다. 이러한 고환은 나이가 듦에 따라 기능이 떨어지고 그 세포 수가 감소된다. 전체 세포 수가 줄어드니 자연히 크기가 줄게 된다. 갱년기가 되면 임신의 필요성은 없기 때문에 고환의 크기가 줄어들면서 생기는 문제는 남성호르몬이 떨어지는 것이다.

남성호르몬은 남성을 남성답게 만들며 남성으로서 기능을 유지시키는 물질이다. 사춘기에 이르면 남자 아이는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급격히 나와 남자로서의 골격을 갖추게 되며 수염도 자라기 시작한다. 어떤 이유이던지 몸에서 남성호르몬이 떨어지면 호르몬의 고유 기능이 없어져 일련의 여러 가지 신체 증상으로 나타난다. 남성을 대표하는 턱수염이 잘 자라지 않거나 체모가 감소하는 현상이 생기게 된다. 남성의 체모는 남성호르몬에 의하여 발육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P씨의 경우는 고환이 작은 현상으로 남성호르몬의 분비가 적어졌고 이에 따라 수염이 자라지 않았던 것이었다. 털이 잘 자라지 않을 뿐만 아니다 체형도 여성화 현상이 생겨 여성처럼 가슴이 커지는 여성형 유방이 생긴다.

남성을 유지하는 남성호르몬이 저하되면 다른 증상들도 생기게 된다. 성(性)적인 문제가 가장 먼저 예민하게 나타나는 증상이다. 갑자기 성욕이 없어지고 발기력이 떨어져 성(性)기능의 저하가 생긴다. 성(性)기능의 저하는 발기가 되어도 금방 사그러드는 유지곤란이 가장 흔하게 나타난다. 전신이 심한 피로감과 무력증을 느끼거나, 초조하며 우울하고 사소한 일에도 쉽게 신경질이 나기도 한다. 몸의 여러 군데가 쑤시는 통증을 느낄 수 있으며, 근력과 지구력이 떨어지게 된다. 또한 복부 비만 (배가 나오는 현상)이 전형적으로 나타나며, 팔다리가 가늘어지는 현상을 보이기도 한다.

그러면 고환이 작아지면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결론은 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다분히 심리적인 문제라고 하여도 과언이 아니다. 고환이 작아지는 경우에 P씨처럼 호르몬이 저하된 사람도 있지만, 클리닉에서는 호르몬이 정상인 남성을 흔하게 본다. 호르몬이 정상이면, 고환의 크기가 작아도 무시하고 즐겁게 생활하면 된다. 호르몬이 문제가 있으면, 호르몬 보충요법을 받으면 된다. 이런 경우에는 남성호르몬을 사용하는 방법보다는 성선자극호르몬이라는 호르몬을 사용하게 된다.

호르몬이 정상이라도 고환이 작아진 현상을 극복하고자 고환을 크게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경우에는 앞서 언급한 성선자극호르몬이라는 호르몬을 사용하면, 사람에 따라서는 고환이 커지거나, 고환이 작아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는 경우가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민간요법을 사용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런 방법이 모든 갱년기 남성에게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인지하여야 한다.

갱년기 남성들은 고환이 작아져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열심히 운동을 하고 건전한 생활 습관을 영위하는 것도 나이가 듦에 따라 고환의 크기가 작아지는 것을 극복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기도 하다. 그리고 남성전문가에게 자신의 건강에 대하여 항상 자문을 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의학신문  webmast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