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김영찬 박사의 性상담
소리 없이 파멸을 초래하는 성병

성병 조심

(性)은 법적으로 그리고 윤리적으로 허용된 범위 내에서 향유되어야 한다.

▲ 김영찬 박사

<경기도립의료원 의정부

병원 병원장>

· 연세의대 졸업(82)
· 비뇨기과 전문의(86)
· 의학박사(92)
· 연세의대 교수(89)
· 美 North Carolina대학 교수
· 경희의대 교수 겸 경희 분당
차병원 비뇨기과 과장(95)
· 연세의대 임상 부교수(현)
· 세계성기능장애학회 편집 및
홍보위원(현)
· 아시아 남성갱년기학회 상임
이사(현)

· 포르테 비뇨기과 원장
· [ 저서 ] '남성이 다시 선다'
外 다수

30대 중반의 미혼인 K씨는 성병 검사 결과를 보면서 억울한 듯 말문을 열었다. K씨는 2개월 전에 한 여인과 우연히 만나 성(性)관계를 가지게 되었다. 그때 그 여성은 대기업의 관리직 직원으로 신분이 확실하여 K씨는 부담감이 없이 성(性)관계를 가졌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K씨는 갑자기 소변을 보고 나서 잔뇨감을 느끼면서 아랫동네가 뻐근하게 불편하였다. “괜찮겠지…” 하고는 며칠을 더 지내다 보니 소변을 보는 게 점점 더 불편해져서 클리닉을 찾게 되었다. K씨는 설마 하였지만 성병이라는 말을 듣고는 충격을 받았다. 이처럼 우연히 만난 애인으로부터 성병이 걸리는 경우를 클리닉에서 자주 볼 수 있다.

섹스의 바람직하지 않는 부산물인 성병은 급속히 생활 속으로 확산되어 이로 인하여 어려운 입장에 처하는 환자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는 요 근래 섹스와 성병에 대한 사회 분위기에 기인된다. 보수적인 40~50대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20~30대의 젊은이들은 홍수처럼 밀려드는 개방된 성(性)문화에 노출되어 많은 영향을 받게 되었다. 그리하여 일부에서는 쉽게 이성과 성(性)관계를 하며, 심지어는 성병에 대하여 대수롭지 않게 받아들이기도 한다. 이러한 사회 경향이 무분별한 섹스를 야기하게 되고, 성병도 급속히 퍼져나가게 된다.

그러면 문제가 되는 성병은 어떠한 것들이 있을까? 성병은 성교로 인하여 생기는 질환을 말한다. 기생충이 몸에 들어와 서식하는 것부터 바이러스에 의한 사마귀, 피부 궤양과 발진, 요도와 질의 염증, 골반염, 매독과 에이즈 등의 다양한 질병들이 모두 성병에 속하며, 심지어는 요사이 젊은 층에서 급속히 확산되는 간염까지도 섹스에 의하여 전염될 수 있다. 이러한 성병들은 성교에 의하여 상대방에게 전염되므로 조심하여야 한다.

성병은 남성의 전유물로 인식되어 왔지만, 의외로 여성들도 성병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은 국립보건원의 통계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이 통계에 따르면 비임균성 요도염을 제외한 나머지 성병에서 여성 감염자의 수가 남성보다 오히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여성의 경우 클라미디아 병원균에 의한 것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이러한 성병은 여성들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주기도 한다. 여성 임질의 경우에 골반 깊숙이까지 염증이 퍼져 자궁경부염이나 난관염으로 발전하여 불임을 유발하는 폐해를 주기도 한다. 또한 매독이나 헤르페스의 보균자가 임신을 하면 유산이나 사산, 혹은 기형아를 출산할 확률이 매우 증가한다.

더욱 더 문제가 되는 것은 여성의 경우에 성병이 있어도 증상이 없다는 것이다. 그리하여 여성은 자신이 성병에 걸린 줄 모르기 때문에 쉽게 성(性) 파트너에게 성병을 전염시킬 수 있다.

성병은 소리 없이 파멸을 초래하는 무서운 질환이다. 성병으로부터 자유로워지기 위하여서는 성(性) 파트너는 배우자가 가장 안전하고 바람직하다. 만일 이러한 상황이 안되면 성(性) 파트너를 한 사람으로 고정하는 것이 자신의 건강을 위하여 필요하다. 세월이 아무리 자유롭게 바뀌더라도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 인간의 성(性)도 마찬가지이다. 성(性)은 법적으로 그리고 윤리적으로 허용된 범위 내에서 향유되어야 한다.

의학신문  webmast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