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이홍수 교수의 제약영업
제6장 피부- 피부 질환 검사의 일반적 진단

III. 피부 질환 검사의 일반적 진단

가. 피부 생검(Skin Biopsy)

이 기술은 많은 피부 질환을 정확히 진단 할 수 있게 한다. 생검할 조직에 국소마취를 한 다음 조직을 절개하고 박편을 만들어 착색한 후 현미경으로 관찰한다.

나. 패취 테스트(Patch Testing)

피부염의 원인이라 믿어지는 물질의 작은 조각(1cm)을 개개인의 정상피부에 묻혀보는 방법이다. 또한 작은 조각의 천을 의심되는 물질의 용액에 담궜다가 사용하기도 한다.

패취는 테이프로 고정시켜 두고 48시간 후 반응을 관찰한다.

다. 피부 찰과 현미경검사(Microscopy of Skin Scrapings)

현미경 검사는 진균성 병변이 의심되는 경우 특히 유용하다.

라. Woods light

니켈-코발트 필터가 있는 자외선 램프(Ultra-violet)이다. 백선에 감염된 털 조각은 이 불 빛 아래에서 형광을 발한다.

이 실험은 효과적이긴 하지만 다른 많은 화학 물질이 형광을 발하므로 특이적이지는 않다. (예: 진균 감염 치료를 위해 사용하는Salicylic acid.)

의학신문  webmast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