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김영찬 박사의 性상담
원활한 성(性)생활을 위해서도 웰컴투 동막골

때 묻지 않은 순수한 동막골은 섹스에 유익

연과 더불어 생활하는 동막골 주민들은 생각이 순수한 만큼 모든 것을 단순하고 복잡하지 않게 생각하였을 것이다. 따라서 스트레스에서 해방되어 있을 것이다. 성(性)에 대하여서도 강박적이고 섹스를 두려워하면 성기능에 결정적으로 악영향을 준다. 그러므로 당연히 동막골의 섹스는 지금보다 훨씬 고품질이었을 것이다.

▲ 김영찬 박사

<경기도립의료원 의정부

병원 병원장>

· 연세의대 졸업(82)
· 비뇨기과 전문의(86)
· 의학박사(92)
· 연세의대 교수(89)
· 美 North Carolina대학 교수
· 경희의대 교수 겸 경희 분당
차병원 비뇨기과 과장(95)
· 연세의대 임상 부교수(현)
· 세계성기능장애학회 편집 및
홍보위원(현)
· 아시아 남성갱년기학회 상임
이사(현)

· 포르테 비뇨기과 원장
· [ 저서 ] '남성이 다시 선다'
外 다수

이념보다는 티 없이 맑은 인간 본연의 순수성이 살아난 ‘월컴투 동막골’ 영화는 세간의 관심이 되었다. ‘동막골에서의 섹스는 어떠하였을까’ 하는 궁금증이 든다. 대답은 단연 최상의 섹스가 구현될 수 있는 곳이었을 것이다.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웰컴투 동막골’ 이라는 한국 영화. 강원도 태백산맥 줄기 아래 절벽을 사이에 두고 자리 잡은 동막골이라는 평온한 마을에서 이념 전쟁이 벌어졌다. 그러나 동막골의 천진무구한 사람들에겐 이 들은 어떤 변화를 줄 수 있는 존재가 아니었다. 동막골의 사람들은 삶을 영위하고 자연을 벗 삼고 먹을 것을 같이 하는 순수한 사람들이었다. 결국은 모든 사람들은 이념을 버리고 맑은 인간 본연의 순수성으로 살아가는 동막골 사람들에게 동화된다는 줄거리이다.

자연과 더불어 생활하는 동막골 주민들은 생각이 순수한 만큼 모든 것을 단순하고 복잡하지 않게 생각하였을 것이다. 따라서 스트레스에서 해방되어 있을 것이다. 성(性)에 대하여서도 강박적이고 섹스를 두려워하면 성기능에 결정적으로 악영향을 준다. 그러므로 당연히 동막골의 섹스는 지금보다 훨씬 고품질이었을 것이다.

성(性) 행위에 자신이 없고 불안해하면, 발기가 잘 되지 않는다. 현대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이 찾아오는 불청객인 스트레스도 성기능에 악영향을 준다. 금융회사 간부인 46세의 C씨. “도대체 마누라를 안고 싶은 생각이 전혀 나질 않아요. 물론 발기되지도 않고요.” C씨는 몇 달 전부터 업무가 과다해지면서 몹시 피곤한 상태였다. 워낙 직장 생활이 힘들어 좋아하던 술도 며칠 전부터 끊을 정도로 절박한 지경이었다. C씨는 성욕 감퇴를 느끼면서 갑자기 발기 이상을 느낀 데다, 발기가 된다 하더라도 만족스럽게 딱딱해지지도 않았다. 그리하여 자연히 부부관계 횟수는 줄어들어 한 달에 한 차례 정도가 됐다. C씨 문제의 원인은 스트레스와 과중한 업무에 의한 성기능 감퇴였던 것이다.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으로 알려져 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에피네프린 등의 호르몬 분비가 증가되며 ‘자유 산소기’ 라는 나쁜 물질이 생기 때문이다. 이의 결과로 가슴과 허리의 통증, 위장병, 고혈압과 당뇨 등의 이상이 초래되며 우울과 불안 등의 정신적 장애가 생기게 된다. 성(性)기능 장애도 스트레스에 의해 생기는 전형적인 질환이다.

스트레스에 의한 성(性) 장애는 일시적인 경우도 많아 비교적 치료가 잘된다. 그러면 어떻게 하면 쉽게 찾아오는 스트레스를 물리칠 수 있을까? 첫째, 매사를 긍정적으로 보는 것이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 둘째, 스트레스의 원인을 찾고 자신에게 내재되어 있는 문제를 찾는 것이 필요하다. 어떠한 외부 요인이 스트레스를 주는 것인지 알아서 대처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셋째,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빨리 체념을 하고 잊어버리는 것이 좋다. 넷째, 스트레스를 주는 외부 요인을 긍정적으로 생각을 하고 자신의 발전을 위한 계기로 삼아야 한다. ‘위기는 바로 기회’라는 생각으로 어려운 상황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필요하다. 다섯째, 스트레스에 대하여 다른 사람과 상의하는 것이 자신의 마음을 다스리는 데 많은 도움을 준다. 상의를 하는 대상으로는 배우자가 가장 적합하다. 여섯째, 건전한 사고를 가지고 신체적으로 건강하면 외부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쉽게 물리칠 수 있다. 이를 위하여 건전한 생활 습관과 규칙적인 운동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러나 이는 이론처럼 간단히 쉽게 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므로 자신에게 가장 적합하고 효과가 있는 스트레스 해소 방법을 자신 스스로 개발을 하고 익혀야 한다.

쉬운 것 같아도 쉽지 않는 스트레스의 해소를 위하여서는 이념이라는 인간사의 산물이 통하지 않는 동막골의 사람들처럼 순수하게 아무런 욕심이 없이 살아가는 것이 가장 좋을 것이다.

의학신문  webmast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