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김영찬 박사의 性상담
남자는 역시 비거리

40대 남성 중에는 20∼30대와는 다르게 사정의 쾌감을 즐기지 못한다고 말하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 그들은 사정액이 분수처럼 힘차게 뿜어져 나가지 못하고 그냥 흘러나오는 것 같아 답답함을 느낀다. 또한 사정액의 양이 적고 때때로 잘 안 나올 때도 있다고 말한다. 사정액이 줄어들거나 사정할 때의 쾌감이 떨어지는 것은 성기능 저하의 한 현상이다.

▲ 김영찬 박사

<경기도립의료원 의정부

병원 병원장>

· 연세의대 졸업(82)
· 비뇨기과 전문의(86)
· 의학박사(92)
· 연세의대 교수(89)
· 美 North Carolina대학 교수
· 경희의대 교수 겸 경희 분당
차병원 비뇨기과 과장(95)
· 연세의대 임상 부교수(현)
· 세계성기능장애학회 편집 및
홍보위원(현)
· 아시아 남성갱년기학회 상임
이사(현)

· 포르테 비뇨기과 원장
· [ 저서 ] '남성이 다시 선다'
外 다수

골퍼들은 공의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드라이브를 몇 개월마다 한 번씩 거금(?)을 투자해 바꾸고 스윙을 잡아 주는 연습기계를 구입하기도 한다.

섹스에서도 비거리는 중요하다. 성 행위의 클라이맥스 때 사정액(사정할 때 나오는 액체)이 뿜어 나가는 거리를 비거리에 비유하기 때문이다. 사정액의 비거리가 길다는 것은 사정이 힘차게 이루어진다는 의미이며 그 만큼 정력이 있는 남자로서 자신감과 만족감을 가질 수 있다. 그러나 사정이 만족스럽게 되지 않아서 가슴앓이를 하는 남성들이 많다.

투자은행의 관리직인 40대 초반의 M씨의 경우이다. “극치감 장애인 것 같습니다. 부부관계를 할 때마다 답답해서 미치겠어요 마지막에 말입니다.”

M씨는 사정감이 떨어지고 사정액의 양도 줄어들어 부부관계가 찝찔했다. 심지어는 사정액의 양이 거의 없을 때도 있었다. 더구나 몸이 피곤하면 요도에 불을 댄 것처럼 아프기도 하여 클리닉을 찾았다.

흔히 남성들은 사정액을 호르몬이라고 부르는데 이는 용어를 잘못 사용하는 것이다. 남성들의 통쾌한 웃음과 마찬가지로 사정액이 풍성하게 배출되는 현상과 사정액을 힘차게 내뿜는 배출감은 남성의 활력과 활동적인 사회 생활을 위하여 필요충분의 조건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40대 남성 중에는 20∼30대와는 다르게 사정의 쾌감을 즐기지 못한다고 말하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 그들은 사정액이 분수처럼 힘차게 뿜어져 나가지 못하고 그냥 흘러나오는 것 같아 답답함을 느낀다. 또한 사정액의 양이 적고 때때로 잘 안 나올 때도 있다고 말한다. 사정액이 줄어들거나 사정할 때의 쾌감이 떨어지는 것은 성기능 저하의 한 현상이다.

그 원인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은 인체 내에서 생성되는 호르몬 양의 감소이다. 남성의 몸에서 사정을 관장하며 사정액을 만드는 유일한 물질이 호르몬이다. 남성도 여성과 마찬가지로 나이가 들면서 호르몬의 기능이 감소된다. 따라서 남성호르몬이 떨어지면 사정액의 양이 줄어들거나 사정시의 쾌감이 떨어지게 된다.

발기가 강하게 되지 않아서 성적 반응이 떨어지거나 심리적인 억압으로 흥분이 고조되지 않는 경우를 들 수 있다. 또한 전립선을 수술하거나 정낭에 이상이 있으면 사정액이 줄어들 수 있다. M씨를 면밀히 검사한 결과 발기는 문제가 없었으나 남성호르몬이 2.1ng/㎖로 현저히 저하되어 있었다.

사정 쾌감의 소실도 다른 질환과 동일하게 원인에 따라 치료하게 된다. 호르몬이 원인인 경우에는 호르몬을 보충하면 효과를 본다. 발기에 이상이 있다든지 성 반응이 약한 경우에는 발기 부전의 원인을 찾아야 한다. 전립선과 정낭에 이상이 있을 때에는 약물요법과 물리치료를 하게 된다.

M씨에겐 바르는 남성호르몬인 젤을 아침마다 팔에 바르는 치료법을 시작했다. 3개월 후 M씨는 만족스러운 사정 쾌감을 되찾을 수 있었다. 사정의 쾌감은 남성들의 성공적인 사회 생활은 물론이고 가정의 평화를 위해서도 대단히 중요한 문제다. 결코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될 것이다.

의학신문  webmast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