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김영찬 박사의 性상담
속궁합

속궁합

궁합에도 천생연분이 있다. 남이 만나서 한 몸으로 살아가는 부부에서 외모와 마찬가지로 속 궁합도 결혼 생활에 중요하다. 그러나 이런 노력이 실제로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부부 서로가 나누기 어려운 얘기를 성클리닉에 나와 전문가를 통해 실마리를 풀다 보면 보다 쉽게 이해가 돼 화합을 이루는 경우가 많다. 원만한 부부 생활을 위하여 서로를 위해 스스로 맞춰 나가는 노력은 언제 보아도 아름답다.

▲ 김영찬 박사

<경기도립의료원 의정부

병원 병원장>

· 연세의대 졸업(82)
· 비뇨기과 전문의(86)
· 의학박사(92)
· 연세의대 교수(89)
· 美 North Carolina대학 교수
· 경희의대 교수 겸 경희 분당
차병원 비뇨기과 과장(95)
· 연세의대 임상 부교수(현)
· 세계성기능장애학회 편집 및
홍보위원(현)
· 아시아 남성갱년기학회 상임
이사(현)

· 포르테 비뇨기과 원장
· [ 저서 ] '남성이 다시 선다'
外 다수

부부를 단순히 외모로 평할 때가 있다. 남편은 남자답게 잘 생기고 부인은 미모에다 늘씬하면 ‘잘 만나서 어울리는 부부구나’ 라고 생각한다. 여자가 미스코리아를 능가할 정도이나 남자는 보기가 흉할 때는 ‘그 친구 제법 능력 있구먼’. 그리고 반대로 남자는 잘 생겼지만 여자가 추녀인 경우는 ‘제 눈에 안경이야’ 라고 얘기한다. 누가 봐도 못생긴 부부가 사이 좋게 서로를 제 몸으로 생각하면서 서로 사랑하는 부부를 보면 ‘저 친구들, 천생연분이야!’ 라고 한다. 남이 만나서 한 몸으로 살아가는 부부에서 외모와 마찬가지로 속 궁합도 결혼 생활에 중요하다. 속궁합에도 천생연분이 있다.

주유소를 경영하는 52세의 P씨는 부부 생활이 두려운 듯 피곤하게 말을 시작했다. “어떻게 된 건지 부부 생활이 부담스럽고 점점 자신이 없어집니다” P씨는 첫째 부인과 사별을 한 뒤 이제서야 경제적으로 자리를 잡아, 10년 만에야 다시 결혼을 하게 됐다. 재혼 전에는 살기가 바쁘고 섹스에 대한 욕망도 별로 없어 거의 성행위를 포기하고 지냈다. 16세 연하의 원앙새와 새 생활을 꾸미고 나니 모든 게 축복처럼 여겨졌다.

그러나 한 가지 부담스러운 것은 부부관계였다. P씨는 친구들과 함께 섹스에 대해 얘기 할 때 자신이 능력이 ‘변강쇠’ 정도로 세지는 않아도 그런 대로 임무(?)는 수행하는 편이라고 생각됐지만, 새 색시와의 관계에선 아무리 노력해도 부인의 요구를 만족시킬 수 없었다. 부인은 성의 유희를 밝히는 편이어서 한 차례의 극치감으로 만족을 하지 못한 채 성행위를 계속 원했다.

하지만 P씨 입장에선 도저히 능력 밖의 일이었고, 부인의 한탄 속에 성교를 그만 끝내 버리는 결과였다. 시간이 지나면 괜찮지 않을까 하고 위안을 했지만, 여전히 부인의 불만은 계속돼 신혼의 달콤함은 점점 사라져만 갔고 P씨는 점점 더 섹스에 자신감을 잃어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P씨의 기능을 검사한 결과 P씨는 아주 정상이었다. 삽입 후 사정까지의 성교 시간도 보통 수준인 데다, 발기 상태도 극히 양호했다. 클리닉에 올 필요가 없는 환자가 속 궁합을 맞추기 위해 어려운 걸음을 했다고 할까. P씨는 약물 복용 요법을 권유했지만, 좀 더 확실하고 빠르게 부인을 만족시킬 수 있는 방법을 원했다. 결국 P씨는 자가주사 요법을 시작, 한 달에 한번씩 클리닉을 들러 부인과의 속 궁합을 맞춰 나가고 있다.

회계법인에 근무하는 45세의 A씨, 역시 A씨도 평범한 남성이었지만 부부 관계 때 질적으로 부인을 만족시키지 못해 병원을 찾았다. 부인은 성교를 하지 않으면 양쪽 다리가 아파오는 증상(통증은 허리 ∙ 아랫배로 옮겨 다니는 특징을 보였다)이 있었다. 희한하게도 부인의 불편함은 성교를 하고 나서 어느 정도 부인이 만족을 하면 사라지는 것이었다. 그러나 A씨는 아무리 노력해도 2분 이상을 끌지 못해 부인을 만족시키지도 못했고, 아침마다 아프다고 하는 부인의 하소연이 A씨에게는 여간 스트레스가 아니었다.

부인 쪽에서 무리하게 성생활을 요구하는 경우가 아니더라도, 부인이 성관계를 너무 터무니없이 거부해도 상호 기능이 떨어지고 원활한 관계가 되지 못한다.

부부의 성생활은 부인과 남편의 두 사람이 엮어 가는 작품이다. 이렇듯 중요하고 심각한 속 궁합이 맞지 않는 비극이 오리라고는 생각지 못한 채 서로를 의지라며 결혼하게 된다. 이미 살아 봐서 속 궁합을 맞춰 본 후에 결혼할 수 없는 게 현실이고, 또한 속 궁합이 맞지 않는다고 결혼생활을 쉽사리 정리하고 서로의 길을 갈 수도 없는 현실일 것이다. 그러므로 부부는 서로를 위해 한걸음 양보하는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

그러나 이런 노력이 실제로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부부 서로가 나누기 어려운 얘기를 성클리닉에 나와 전문가를 통해 실마리를 풀다 보면 보다 쉽게 이해가 돼 화합을 이루는 경우가 많다. 원만한 부부 생활을 위하여 서로를 위해 스스로 맞춰 나가는 노력은 언제 보아도 아름답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