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중앙대병원, 흑석동 이전 '제2의 도약' 선언가장 안전·친절·잘하는 병원' 선포…기념 심포지엄 성료

김성덕 의료원장 "다정·긍정·열정 도전정신…의학계 발전 견인하자"

필동병원 시대를 마감하고 지난 2005년 1월 18일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으로 이전해 흑석동 병원 시대를 연 중앙대병원이 올해로 이전 10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제2의 도약'을 선언하고 나섰다.

▲ 흑석동이전 10주년 기념심포지엄
중앙대병원(원장 김성덕)은 지난 16일 흑석동 이전 10주년을 맞아 병원 중앙관 4층 동교홀에서 '중앙대병원 흑석동 이전 10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갖고, 향후 병원의 미래 목표와 전략을 '가장 안전한 병원', '가장 친절한 병원', '(진료를) 가장 잘하는 병원'으로 정했다고 20일 밝혔다.

특히, 이날 심포지엄 자리에는 중앙대법인 박용현 이사를 비롯해 이용구 중앙대총장, 김성덕 중앙대의료원장, 김세철 명지병원장(전 중앙대의료원장), 김건상 중앙대명예교수(전 중앙대의료원장) 등이 자리한 가운데, 중앙대병원의 지난 과거를 되돌아보고 병원의 현재와 미래, 특성화센터의 발전전략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성덕 의료원장의 개회사와 이용구 총장의 축사로 시작된 심포지엄은 1부에서 김세철 명지병원장이 좌장을 맡아 △중앙대병원의 과거(김건상 명예교수) △중앙대병원의 현재(중앙대병원 김명남 부원장) △중앙대병원의 미래(중앙대병원 차영주 의생명연구원장)에 대한 주제 발표로 진행됐다.

2부에서는 홍창권 중앙대의대학장이 좌장으로 나서 중앙대병원의 4대 특성화센터인 △갑상선센터(조보연 갑상선센터장) △심장혈관·부정맥센터(김상욱 심장혈관·부정맥센터장) ·소화기센터(김재규 소화기센터장) ·척추센터(박승원 척추센터장)의 발전전략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중앙대의료원장을 역임한 김건상 명예교수는 "중앙대병원이 1968년 필동에 개원한 이후 국내 최초로 디지털 엑스레이를 도입하고, 남성의학, 체외충격파쇄석술, 골반경과 복강경을 이용한 수술 분야에서 우위를 보이며 과거 국내 의학계를 선도하는 독보적인 성과를 이룩해 왔다"며 지난날을 회고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 중앙대병원은 환자 중심의 안전하고 친절한 병원으로서의 역할과 함께 '갑상선센터', '소아진료탑팀', '게임과 몰입 상담치료센터' 등과 같은 최고의 의료 분야를 발굴해 '융합'과 '다학제 통합 팀(Team) 진료'를 통한 특성화·차별화와 '신의료기술 및 연구의 활성화'로 미래 의료를 선도하는 병원으로 도약할 것을 다짐했다.

한편 중앙대병원은 2005년 필동에서 흑석동으로 이전한 뒤 2008년 두산 재단의 인수, 2011년 용산병원과의 통합을 이루며 지난 10년간 끊임없는 변화와 발전을 거듭해온 가운데, 2015년 현재 845병상의 일일평균 외래환자 3000여명 이상의 대한민국 대표 '상급종합병원'으로 자리매김해 오고 있다.

특히, 2012년부터 전국 43개 의대 중 교수 1인당 SCI급 논문 편수 매년 5위권 이내를 기록할 만큼 우수한 연구업적 및 의료진의 역량을 갖추고 있으며, 국내 최고의 갑상선센터를 비롯해 심장혈관·부정맥센터, 소화기센터, 척추센터, 소아진료탑팀, 암환자 다학제 진료, 외래마취/수술전평가실 등을 통해 병원의 진료 역량을 더욱 향상시켜 왔다.

이러한 노력으로 중앙대병원은 보건복지부 의료기관평가 인증, 고객중심경영대상, 대한민국보건산업대상 등을 수상하고 의료관광 우수 유치기관으로 선정됐으며, 최근 복지부 평가 상급종합병원으로 재지정됐다.

이날 심포지엄에서 김성덕 의료원장은 "흑석동 이전 10주년을 맞아 오늘의 자리를 통해 우리 병원의 과거, 현재를 되돌아보고 미래를 구상함으로써 교직원 모두가 합심해 다시 한번 다정·긍정·열정의 힘찬 도전정신으로 한국 의학계의 발전을 견인하는 새로운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성익 기자  hongs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