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의사국시, 실기성적 공개-투명성 보장해야’의대생들, 결과 발표 방식 변경 두고 국시원 상대 행정소송 진행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하 국시원)이 올해부터 실기시험의 결과를 필기시험 이전에 발표하고, 실기시험 각 항목에 대해 합격과 불합격 여부를 공개하겠다고 밝혔지만 의대생들의 원성은 ‘현재진행형’이다.

일부 의대생들이 합격과 불합격 공개만으로는 실기시험의 투명성을 제고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 국시원과 행정소송을 진행 중인 것으로 드러난 것.

실제로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이하 의대협, 회장 이동재)는 실기시험을 치르고도 합격여부를 알지 못한 채 필기시험에 응시해야 하는 불편함을 매년 호소했다.

아울러 실기시험 점수가 공개돼야 한다는 주장도 지속적으로 요구했으나 국시원은 의대협과 의대생들에게 ‘공개 불가’라는 답변을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의식한 듯 국시원은 지난 7월 4일 실기시험 결과 공개 방식을 개선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이 또한 소송 때문에 태도를 바꾼 것이라는 지적도 일고 있다.

의대협 전 집행부는 올해 3월 23일 국시원에 △CPX(표준화 환자 진료) 6개, OSCE(단순 수기 문제) 6개 각각의 정확한 항목 △각 항목별 합격과 불합격 여부 △항목별 응시자의 점수(병력청취, 신체진찰, 교육) △OSCE 각 항목별 체크리스트 등에 대한 정보공개청구를 신청한 바 있으나 국시원은 비공개 결정을 통지했다.

이에 일부 의대생들은 지난 5월 9일 행정소송 소장을 제출했고, 국시원의 결과 공개 방식 개선 발표는 해당 소장이 국시원에 도달(6월 29일)되고 난 이후라는 것이다.

소송에 참여한 의대생 A씨는 “소장 도달 후 7월 4일에 합격과 불합격 여부를 공개하는 것으로 국시원이 태도를 바꿨다”며 “합·불 통지만으로는 학생이 무엇을 틀렸는지 정확히 알 수 없어 항목별 응시자의 점수 및 OSCE 체크리스트가 추가 공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즉, 실기시험은 채점자의 주관이 개입될 수도 있기 때문에 명확한 채점 기준과 점수가 공개됨으로 인해 이를 극복하고 투명한 시험이 보장될 수 있다는 것이 의대생들의 주장이다.

A씨는 “9월 5일에 열린 1차 기일에서 지난해 불합격자들의 CPX, OSCE 응시 항목 및 항목별 합격과 불합격 여부를 공개하기로 했으나, 항목별 응시자의 점수와 OSCE 체크리스트는 재판부가 다음 기일에 비공개 열람하겠다고 정했다”며 “국시원은 여전히 항목별 점수 및 체크리스트 공개는 불가하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처럼 의사 국가시험을 두고 국시원이 점차 방향 개선을 하고 있는 가운데 의대협과 의대생들의 비판은 어디까지 이어지고, 이들의 요구사항은 어느 수준까지 수용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