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경기 서해안 일대 종합관광휴양지 개발해양공원·갯벌체험장 등…환경훼손 논란 예상
경기도가 갯벌을 끼고 있는 서해안 일대를 2010년까지 종합 휴양관광지로 개발한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우고 있어 갯벌의 개발과 환경훼손에 대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경기도 서해안 일대는 시화호를 비롯해, 화옹호(남양만), 아산만(행담도), 시흥갯벌(오이도) 등의 개발과정에서 환경단체의 반발을 샀다.

김포 월곶에서 화성 궁평리를 잇는 서해안을 선진국형 관광^휴양지로 만들기 위해 경기도가 한국해양수산개발원에 의뢰한 연구결과에서 안산 선감도 등 9곳이 종합관광휴양지 후보로 제시됐다. 도는 이 연구결과를 토대로 올해 `선진국형 관광어촌개발을 위한 종합 계획'을 마련, 내년부터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키로 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안산지역에는 지구별로 콘도^해양문화센터, 마린월드, 갯벌체험장, 해양공원, 어촌민속전시관, 등대박물관, 염전, 새우양식체험장, 해수욕장, 해양콘도^호텔 등이 설치된다. 또 시흥해안권에는 해상레스토랑, 패총박물관, 대부^제부권에는 콘도형민박과 선착장, 남부해안권에는 축제식낚시터, 북부해안권에는 어항 등이 들어선다. 도는 이를 위해 2010년까지 공공부문 765억원, 민간부분 2,780억원 등 모두 3,545억원의 재원이 필요하며, 사업방식은 경기관광공사(가칭)를 세워 정책 수립과 재원 배분을 맡도록 하는게 효율적이라고 밝혔다.

의학신문  bosa@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