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코로나19 백신 접종 컨트롤타워 놓고 논란 예상’문 대통령 ‘질병청장 전권 지휘’ 지시 불구 행안부는 중대본 밝혀
행안부, 사전 협의 없이 확정되지 않은 백신접종센터 ‘초안’ 공개도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코로나19 예방접종 준비 계획 보고. 문재인 대통령 주재하에 진행됐으며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박주경 육군 참모차장, 송민헌 경찰청 차장도 참석했다. 사진 출처는 청와대 홈페이지.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행정안전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컨트롤타워는 질병관리청이 아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라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행안부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의 사전 협의 없이 ‘확정되지 않은’ 접종센터 배치 초안을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대변인실 안전소통담당관은 최근 “코로나19 백신 국가예방접종의 컨트롤타워는 질병관리청이 아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라고 밝혔다.

 이와 같은 박종현 담당관의 발언은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과 정면으로 대치된다. 지난 15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코로나 백신 예방접종 준비 계획을 보고받았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는 질병청장이 전권을 가지고 전 부처를 지휘하라”고 지시했다. 심지어 이 자리에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동석했다.

 이후 박 담당관은 지난 21일 언론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 배치도를 공개했다. 이 접종센터 배치도는 아직 질병관리청 지침 파트에서도 검토가 안 된 내용이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중대본 회의서 내용이 보고되긴 했지만, 아직 확정 내용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종현 담당관은 기자의 질의에 “모든 정보는 투명하게 공개돼야 한다”면서 “문젯거리가 될 게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질병관리청은 공식적으로 말을 아끼고 있다. 고재영 질병관리청 대변인은 행안부의 발언에 대해 따로 의견을 제시하진 않았다. 다만, 고 대변인은 “부처간 합동으로 (의견을) 조율해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외적으로는 표정 관리를 하고 있지만, 질병관리청 실무진들은 확정되지 않은 내용이 자꾸 외부서 발표돼 국민 혼란이 가중될까 우려하고 있다. 한 실무자는 “지방자치단체에 보내는 공문은 지자체에서 발표할 경우를 각오하고 보내고 있다”면서도 “설마 중앙부처조차 협의 없이 발표할 줄은 몰랐다”고 토로했다.

 정은경 청장이 세세한 부분까지 전부 확인하고 접종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점을 부처에서 간과하고 일방적으로 발표하면서 정은경 청장의 짐을 더욱 무겁게 하고 있다는 지적도 내부에서 제기된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전문가가 너무 없어서인진 몰라도 (정 청장이) 하나하나 전부 체크하는 프로세스로 진행되고 있는데, 타 부처에선 이러한 상황을 전혀 모르는 듯 하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추진단 구성을 살펴보면 초기엔 의사가 정은경 청장과 조은희 접종후관리반장으로 단 두명이었다. 이후 질병관리청은 핵심파트인 예방접종관리팀에 핀포인트 인사를 다행, 기존에 질병관리청 예방접종관리과장을 경험했던 홍정익 기술서기관을 배치시키면서 비로소 MD(Medical Doctor, 의사) 3명을 꾸릴 수 있었다.

 그만큼 인적 지원도 없는 상황서 통제되지 않는 외부 요소가 질병관리청을 더욱 힘들게 하고 있다는 것이 질병관리청 내부의 분위기다.

 이에 대해 의료계 관계자는 “결국 질병관리청은 ‘전권’은 없고 ‘책임’만 가득 짊어지게 됐다”면서 “모든 문제는 전부 질병관리청이 책임을 지는, 메르스 당시의 상황이 재현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메르스 당시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은 메르스 종식 이후 정직을 당했지만, 이후 감봉으로 완화된 바 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