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의학신문과 함께하는 예술 산책
모차르트 천재성은 만들어진 것이다?피아니스트 김윤경의 클래식 편지<5>

음악이 흐르는 진료실
피아니스트 김윤경의 클래식 편지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1756-1791)

[의학신문·일간보사] 새로운 해를 시작하면서 1월을 맞이하니 올 한해는 또 어떤 계기로 새로운 인연을 만날지 기대가 된다. 이와 관련하여 그 누구보다 먼저 생각나는 작곡가가 있다. 어린 아이와 같은 순수함, 생동감 넘치는 생명력, 찬란한 열정, 섬세한 감성, 짜임새 있게 형성된 화려함을 지니고 있는 음악의 주인공. 바로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1756년 1월 27일에 탄생한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Wolfgang Amadeus Mozart)이다.

모차르트의 삶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사실상 가장 그의 삶에 큰 영향을 끼친 인물이 바로 그의 아버지 레오폴트 모차르트이다. 그는 당시 궁정 악단의 바이올린 연주자이자, 바이올린 음악 교재를 펴낸 뛰어난 음악 교육자였다. 그는 자신의 풍부한 경험과 전문가적 식견을 바탕으로 아들에게 정규 교육이 아닌 홈 스쿨링을 받게 하였고, 무엇보다 아들의 천부적인 음악적 재능을 일찍이 알아보고 확신하여 세상에 알리고자 노력했던 인물이다. 레오폴트는 그의 아들이 “신이 잘츠부르크에 내려준 기적”이라고 믿었다.

기록에 의하면 모차르트는 35년의 생애동안 3720일, 즉 10년 2개월 2일 동안의 여행을 하였다고 한다. 레오폴트는 모차르트가 6세때 남매를 데리고 유럽 전역의 궁정을 도는 순회 여행에 나섰다. 자녀들, 특히 아들의 특별한 재능을 최고 권력층에 알리려는 홍보 수단이자 가정 경제를 꾸리려는 방도였다고 추측한다. 독일, 오스트리아를 비롯하여 영국, 프랑스에 이어 이탈리아로 이어진 연주 여행 덕분에 모차르트는 상류층과의 밀접한 교류와 최고의 유명세를 누리게 되었다.

35년 생애 중 10년2개월 ‘연주여행’

바이올리니스트였던 아버지(레오폴트 모차르트)와 어린 모차르트

그리고 그는 첫 그랜드 투어(연주여행)를 통해 자신의 음악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특별한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음악의 아버지로 일컫는 바하의 막내 아들인 요세프 크리스티안 바하의 음악에서 큰 영향을 받아 8세때 첫 교향곡을 작곡하게 되고, 그 후 11세때는 프란츠 요세프 하이든의 동생인 미하일 하이든과의 인연으로 생애 첫 오페라로 간주되는 <첫 번째 계율의 책무>를 공동 작곡하게 된다. 10대의 모차르트는 곧이어 이탈리아 여행을 하게 되는데, 모차르트에게 이 기간은 오페라 세계에 더 크게 눈을 뜨게 하는 필연적인 시간이면서 교회음악 창작에도 풍부한 자극이 된 시간이었다. 이탈리아에서 만난 당대 최고의 음악 이론가인 조반니 마르티니 신부에게 교회음악의 근간을 이루는 대위법을 배우게 된 계기로 수많은 미사곡을 작곡하고 이후 로마 교황청의 훈장도 받게 된다.

20대 모차르트의 삶에 가장 큰 정점을 찍은 인연은 프란츠 요세프 하이든과의 만남이다. 당대 최고의 유명인사이자 작곡가, 그리고 음악의 대선배인 하이든과의 만남을 통해 모차르트는 “현악사중주의 참된 방식을 처음으로 배우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모차르트는 하이든을 ‘파파’라고 부르며 따랐고, 하이든은 젊은 작곡가의 뛰어남에 대한 극찬을 평생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자신보다 20살 남짓 어린 모차르트가 먼저 세상을 떠난 후, 하이든은 “후세는 100년 이내에 그와 같은 천재를 다시 보지 못할 것”이라며 깊이 탄식하였다고 한다.

곧 이어 모차르트는 자신의 오페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 두 사람을 만나게 된다. 바로 <피가로의 결혼> <돈 조반니> <코시 판 투테> 같은 후기 걸작들을 함께 탄생시킨 오페라 대본 작가 로렌초 다 폰테이다. 모차르트와 다 폰테는 클래식 음악사에서도 최고의 ‘오페라 콤비’로 꼽힌다고 한다.

하지만 얼마 후 모차르트를 평생 응원했던 든든한 아버지가 숨을 거두게 되고, 음악 단짝이었던 다 폰테가 궁정에서 쫓겨나게 되며 모차르트는 경제적 어려움과 더불어 심한 고독에 빠지게 된다. 이런 모차르트의 말년에 그에게 찾아온 소중한 인연이 바로 음악가이자 공연기획자였던 엠마누엘 쉬카네더이다. 두 사람의 협연으로 탄생한 오페라가 바로 유명한 ‘밤의 여왕’ 아리아가 나오는 오페라 <마술피리>인 것이다.

중요한 순간마다 필연적 만남 이어져

이토록 한 천재 음악가가 거장으로 탄생한 과정에는 중요한 순간에 필연적인 만남들이 있었다. 아버지 레오폴트의 열성적인 교육으로 인해 꽃을 피우기 시작한 천재 모차르트의 삶은 아버지의 품을 떠난 후에도 청년 모차르트가 만난 인연의 도움으로 자신의 예술 세계를 보다 넓고 깊이 구축해 나아가며 수많은 걸작들을 남겼다. 그리고 모차르트의 사후에는 모차르트의 음악을 세상에 알리고자 모차르트의 전기를 출간하는 등 무단히 노력한 그의 아내 콘스탄체가 있었다. 어느 학자에 의하면 모차르트의 천재성은 ‘선천적이기보다 만들어진 것이다’ 라고 할 정도로, 그의 음악은 중요한 만남들로 인해 창조되어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과연 어떤 만남이 여러분의 인생에 필연적이었나요. 어떤 관계가 여러분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는지요. 한 해를 시작하며 지금의 내가 있기까지의 소중한 만남들을 다시 한번 기억해 보면 어떨까요. 그리고 2019년에는 ‘내가 그 누군가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필연적인 존재가 되어보자’라는 작은 소망도 함께 적어봅니다.
Happy New Year!

의학신문  medicalnew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