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2018국정감사
‘감염병전문연구소 설립 필요하다’윤일규 의원, “감염병위기에 대비, 진단과 치료제 개발 필요”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사진)은 16일 보건산업진흥원 국정감사에서 감염병위기 대응기술개발사업이 백신개발에만 치중되고 진단과 치료제 개발에 소홀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인구 10만명당 국내 법정감염병 환자는 지난 1990년 14.6명에서 지난해 295.5명으로 매년 늘고 있다.

또한 해외를 찾는 한국인과 국내를 방문하는 외국인이 갈수록 증가하면서 올해는 300명이 넘어설 것이라는 분석이 있어 진단과 치료제 개발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그러나 윤일규 의원은 진흥원은 예산부족을 이유로 예방차원의 백신개발에만 집중하고 진단과 치료제 개발은 뒷전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진흥원은 감염병위기 대응기술 개발 사업을 통해 매년 약 280억의 예산을 집행하고 있고, 올해는 메르스 연구개발에 35억 정도를 집행해 연구중이지만 모두 예방차원의 백신개발 뿐이다.

또한 올해 메르스, 사스, 지카 바이러스 등 최근들어 전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감염병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사스에 대한 연구는 전무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윤일규 의원은 "근본적인 문제 해결책은 해외의 사례처럼 국가가 주도한 '감염병전문연구소'를 설립해 직접해 운영하는 것이 하나의 방법"이라고 제시했다.

이어 "환자의 수가 많지 않고 치사율이 높은 신·변종 바이러스의 경우 제약회사나 관련 기업에서 수익성이 담보되지 않아 선뜻 나서지 않는 것을 고려할 때 국가차원에서 정부가 주도적으로 예산을 대폭 반영해 연구개발을 주도해 나가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