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간호
‘간호인력난 해결 근무 환경개선이 먼저다’간호사 경력 이어갈 수 있는 환경 필요…정부·병원·병원간호조직 함께 고민해야 
황나미 보건사회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간호정책 포럼’서 제시

병원 간호인력난 해결을 위해서는 간호사 이직을 막기 위한 환경 조성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황나미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30일 앰버서더호텔에 열린 ‘2017년 병원간호사회 간호정책포럼’에서 ‘병원 간호인력 활동 지속방안’의 발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2017년도 병원간호사회 간호정책포럼 전경

황나미 선임연구위원은 “OECD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간호인력 졸업생 수는 다른 나라와 비교해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지만 인구 1000명당 활동하는 간호인력은 4.7명으로 OECD평균 9.1명의 절반정도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100병상 당 병원간호사수도 OECD평균 9.8명에 비해 한국은 2.5명으로 나타났고, 전체 면허대비 병원 간호사 인력도 2016년 기준 45.6%로 간호인력 상황이 나아지지 않은 모습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특히 황 선임연구위원은 간호인력 확충을 위해 간호인력 이직에 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언급했다.

황나미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그는 “병원에서 이직 발생 시 간호사들이 불규칙한 근무시간 및 초과근무와 전문성에 비해 낮은 보수가 발생하면서 다시 이직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생긴다”며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간호인력 교육 관리비용 지출 및 간호 생산성 저하로 사회전체적인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즉, 현재 면허 간호사 대비 활동 간호사와 병원 간호사가 적은 실정에서 간호사 인력확충을 위해서는 이직 요인 파악과 이직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는 것이 황 선임연구위원의 의견이다.

이와 관련해 황 선임연구위원은 이직방지를 위해 병원 내 인력관리, 직원 처우 및 복지 제도화, 시설관리 등 모두 3가지의 대책을 제시했다.

그는 “병원간호사 이직을 막기 위해서 ‘적정 간호사 배치 기준 준수를 위한 강력한 인센티브제’, ‘야간근무부담 완화 및 야간 초과 근무 시 수당 지급 의무화’, ‘신규인력 업무 지시체계 구축’ 등을 정부 및 병원 그리고 병원간호조직이 함께 노력해야 된다”고 제언했다.

또한 황 선임연구위원은 “현재의 불만족의 해결이 만족으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다”며 “장기적으로 근무하는 간호사에게 승진과 같은 성취와 인정을 받을 수 있는 제도적 보완을 통해 동기를 부여해야 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이날 포럼에서는 병원의 간호인력 관리에 대한 사례발표를 통해 간호인력 확충을 위한 대책마련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황병우 기자  tua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해바라기 2017-09-02 10:42:15

    임상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로서 너무 동감합니다.
    꼭 정책에서 반영되었음 좋겠습니다.
    정말 환자의 , 국민의 의료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간호사의 업무 환경 개선이
    먼저라고 생각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