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첨복재단-KIST, 급성백혈병치료제 기술이전파로스아아이비티에 이전…국내 우수기초 연구성과 데스밸리 진출 기대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센터장 윤석균)가 급성백혈병 치료제 기술이전을 한다.

대경첨복재단, KIST와 파로스아이비티의 기술이전 체결식 사진.

 첨복재단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원장 이병권, KIST)은 공동 개발한 'FLT3-ITD 저해 기전의 표적 항암제 후보기술'을 지난 29일 파로스아이비티에 기술이전한다.

 이는 급성골수백혈병을 치료하는 차세대 표적항암제 후보물질로, 착수 기본료 2억 5천만원에 후속 개발 단계별로 성공에 따라 총 15억원의 개발성과금(Milestone Payment) 및 매출액의 3%에 해당하는 경상실시료를 추가 지급받는 조건이다.

 해당 후보물질은 미래창조과학부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신약개발지원센터RnD지원사업'을 통해 KIST 화학키노믹스센터와 KU-KIST 융합대학원 소속의 심태보 박사팀과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 최환근 박사팀이 공동으로 도출했다.

 효율적 연구 개발을 위해 심태보 박사팀은 전문분야인 의약화학 및 약효평가 연구를 수행하고, 신약개발지원센터는 심태보 박사팀의 공백 기술인 분자모델링, 의약합성, 약물동태, 독성평가 연구를 지원했다.

 대경첨복재단은 이번 기술이전에 대해 "신약개발지원센터의 인프라를 활용한 전략적 연구 공백 지원을 통해 사장위험(Death Valley)이 높은 국내 우수 기초 연구성과가 시장으로 진출하는 대표적 성공사례의 의미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이승덕 기자  sdpres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