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김원곤 교수의 미니 술이야기
일본 위스키의 아버지 “다케즈루 마사다카”

다케즈루, 日 위스키회사 산토리-니카 창업 주도

도리이와 다케즈루는 세부적인 사업 철학에서는 의견이 많이 달랐다. 야마자키 증류소도 다케즈루는 처음에는 후보지로 그의 위스키 연수지였던 스코틀랜드와 자연 조건이 비슷한 홋카이도를 주장했지만, 오사카의 거상으로 남다른 사업수완을 가진 도리이는 교통이 불편한 홋카이도 보다는 오사카 근처의 야마자키를 강력히 주장했다. “소비자에게 쉽게 공장을 보여 줄 수 없는 상품은 지금부터는 크게 될 수가 없다. 오사카 근처에 증류소를 만들도록 하자”가 그의 단호한 논리였다.
위스키의 성격에 있어서도 일본인의 식성과 입에 맞는 부드러운 스타일의 위스키를 만들자는 도리이와 정통 스카치식 위스키와 같은 강한 스타일의 위스키를 선호하는 다케즈루와는 의견이 일치되기 어려웠다.
어쨌든 이들은 1929년 일본 최초의 본격 위스키인 산토리 시로부다(白札, white label)를 생산하게 된다. 처음에는 사업상 힘든 과정도 겪게 되나 이후 각종 히트 위스키들을 생산하며 탄탄한 성공의 길을 밟으면서 1963년에는 회사명도 아예 산토리로 바꾸게 된다.
한편 다케즈루는 결국 도리이와의 의견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1934년 고도부키야를 떠나 그 자신의 회사를 차리게 된다. 이 회사가 바로 일본 제2의 위스키 회사가 되는 니카(Nikka)사의 전신으로 이때부터 산토리와 니카는 숙명적인 경쟁을 벌이게 된다(사진 1). 결과적으로 산토리와 니카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일본에서의 위스키 소비도 크게 늘어나게 됐다.
다케즈루는 그의 회사 증류소로 그가 오래 동안 열망했던 스코틀랜드와 기후가 유사한 혹카이도를 선택했다. 바로 요이치시에 세워진 요이치 증류소가 그것이다.
오늘날 일본위스키는 각종 국제 위스키 품평회에서 매번 우수한 평가를 받을 정도로 이미 세계 수준의 품질로 평가받고 있다. 증류소도 지금은 아사히에 합병된 니카가 기존의 요이치 증류소 외에 미야기현 센다이에 제2의 증류소인 미야기교(宮城狹) 증류소를 1969년 설립했으며, 산토리 역시 1973년 하쿠슈(白州) 증류소를 설립했다(사진 2).
다케즈루는 1979년 85세의 나이로 사망해 요이치시에 먼저 사망한 아내 리타와 함께 묻혔다.
다케즈루야말로 일본의 양대 위스키 회사인 산토리와 니카 모두의 창업을 주도한 진정한 의미에서의 ‘일본 위스키의 아버지’로 불릴만한 사람일 것이다.

<사진 1>니카 회사 제품 미니어처들. 사진 왼쪽은 니카의 상호를 잘 보여주고 있고, 오른쪽은 창업주 다케즈루(竹鶴)의 이름을 그대로 딴 제품이다.
<사진 2>일본 제1의 위스키 회사인 산토리사의 두 증류소인 야마자키(山崎)와 하쿠슈(白州)에서 생산되고 있는 싱글몰트 위스키 제품의 미니어처들.

곽수연 기자  yeon8045@nate.com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