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美 흑인 게이男 절반 HIV 진단양성애 및 게이 흑인 남성 43%가 생애 중 진단

CDC

미국에서 게이 또는 양성애인 흑인 남성 가운데 절반 가까이가 생애 동안 HIV 감염으로 진단받게 되는 것으로 추산됐다. CDC는 지난 2009~2013년 동안 50개 주에서 HIV 진단 통계를 바탕으로 이같이 추산했다.

이에 따르면 남성과 성교하는 남성 흑인은 생애 동안 HIV 진단을 받을 확률이 43%로 가장 높았으며 남성과 성교하는 히스패닉 남성은 그 위험이 22%, 남성끼리 성교하는 백인 남성은 11%로 파악됐다.

이에 비해 이성애자의 경우 백인 남성이 일생 동안 HIV로 진단받을 확률은 1/2500 미만으로 그룹 별로 그 위험에 매우 큰 격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성애자 역시 흑인이 HIV로 진단받을 위험이 더 높았는데 일례로 흑인 여성 1/49로 백인 여성의 1/1083에 비해 훨씬 높았다. 즉, 미국의 백인 여성은 HIV에 감염될 위험이 교통사고로 사망할 가능성보다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지역별로는 특히 워싱턴D.C.가 거주민의 HIV 진단율이 7%로 전미 최고였으며 가장 낮은 곳은 노스 다코타로 그 확률이 1/670로 조사됐다.

한편, 미국인이 평균적으로 HIV에 감염될 가능성은 1/99로 이는 예방 노력에 따라 수년 전의 위험 1/78에 비하면 20% 정도 감소됐다.

미국에서 HIV는 주로 성관계 및 주사바늘 공유를 통해 감염되는데 특히 남성과 성교하는 남성 가운데서 감염이 가장 흔하다. 즉, 연간 HIV 신규 감염은 약 4만건으로 감소된 가운데 그 중 1만건 정도가 게이 및 양성애 남성으로 다른 그룹 가운데서는 감염이 떨어지는데 비해 꾸준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 미국 인구 그룹 별 10만명 당 생애 HIV 진단 예측 (MSM: 남성과 성교하는 남성의 약자)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December first 2018-06-27 01:20:41

    질병관리본부 우리나라는 에이즈와 관련하여 남성동성애자간 성관계로 에이즈가 제일 많이 걸린다는 팩트를 언제 대문짝만하게 알릴것인가? 에이즈가 창궐하여 더이상 세금으로 충당할 수없는 그 날이 와야 해줄것인가? 이제라도 진실을 제대로 알리어 세금의 낭비를 반드시 막아야합니다!!!!!!   삭제

    • 의료인 2018-06-25 16:31:37

      좋은 기사입니다.
      미국에서 에이즈 문제 심각하죠.
      특히 남성동성애자간 에이즈의 확산은
      에이즈의 주된 전파경로입니다.   삭제

      • pnj0020 2018-06-25 14:52:10

        권력자들이 자기들의 이익을 위해 동성애자들을 이용하면 안됩니다.   삭제

        • 최숙희 2018-06-25 12:59:44

          동성애는 사랑이아닙니다 변퇴적 행위일뿐입니다 우리의세금으로 동성애약값충족도 해서는 안되는일입니다 세금으로 먹고살기 힘든 노인.아이들.다문화가정.한부모가족등등 돌보아야할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대 저런 말도안되는것들에 사랑이다 뭐다 말들을 하는지 알수가없습니다 동성애는 없어져야하는것이고 퀴어축제또한 무조건 폐지 해야하는것입니다 이나라에서는 이루어질수 없음을 알려야합니다   삭제

          • raonje_jina 2018-06-25 08:58:31

            동성간 성접촉으로 인한 에이즈 감염율은 사실입니다. 국민들 모두가 이 사실을 아셨으면 좋겠는데.. 질병관리본부가 왜 이 사실을 은폐하는지 참 안타깝습니다. 동성결혼 합법화는 질병으로부터 국민들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막아야 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