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제약협, '유통협회 온라인팜 압박행위는 위법'온라인팜 입점 14개 유통업체 탈퇴 요구는 사업자단체 역할·권한 넘어서

'집단의 힘 이용한 불공정거래·부당 행위에 적극 대처' 천명

의약품유통협회의 한미약품 계열 온라인팜에 대한 도매업 허가 자진반납 등 요구 및 한미약품 본사앞 시위 등 실력행사에 이번엔 제약협회가 회원 권익보호를 내세우며 적극 개입을 천명하고 나섰다. 자칫 협회간 힘대결로 확산될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제약협회(회장 이경호)는 회원사 제약기업이 운영하는 인터넷몰의 폐쇄 등을 주장하는 의약품유통협회의 요구에 대해 제약협회 회원사의 이익을 부당하게 침해하는 행위로 간주, 협회 차원에서 적극 대처키로 했다.

제약협회는 28일 ‘한국의약품유통협회 주장에 대한 한국제약협회 입장문’을 발표, 의약품유통협회가 한미약품을 대상으로 자회사인 온라인팜의 도매허가 반납과 인터넷몰 폐쇄를 주장한데 대해 강력 비판하고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협회는 “사업영역의 확장, 유통마진의 문제는 개별 기업간 대화를 통한 계약으로 이뤄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의약품유통협회는 집단의 힘을 이용해 우리 회원사의 이익을 침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이어 “특히 국내 제약기업은 외자 제약사보다 훨씬 높은 유통마진을 지급하고 있는 상황임에도, 국내사의 정책이 변경되면 유통협회 차원에서 집단 대응에 나서고 있는 것은 부당하며 마땅히 고쳐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협회는 또 “인터넷몰의 도매업 허가 반납과 폐쇄를 주장하고, 입점한 14개 도매업체에 대해 탈퇴를 요구하는 것은 사업자단체의 역할과 권한을 넘어선 것이며 불공정거래행위에 해당하는 위법행위”라고 지적했다.

협회는 이어 “인터넷 전자상거래는 역행할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라면서 “사용자 중심의 인터넷 상거래 솔루션을 개발, 확산한 회원사의 인터넷몰 운영을 중단하라는 것은 시대 흐름에 역행하는 억지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협회는 “한국의약품유통협회의 반복되는 힘겨루기와 우리 회원 제약기업에 대한 부당한 요구로 인해 회원사가 받는 영업 손실의 피해를 더 이상 묵과할수 없게 됐다”면서 “이에 우리 회원 제약기업의 권익보호를 위해 한국제약협회도 적극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