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서울부민병원, 혈액수급난 극복 위해 ‘생명 나눔’ 헌혈 실천정훈재 병원장 “앞으로도 건강한 지역사회 만들기 노력하겠다”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관절·척추 전문 서울부민병원(병원장 정훈재)은 21일 임직원이 병원 앞 마련된 대한적십자사 소속 서울중앙혈액원 헌혈 버스에서 ‘생명 나눔’ 헌혈에 동참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생명 나눔’ 헌혈은 코로나19의 여파로 혈액 수급이 연일 비상에 걸린 가운데 서울부민병원 임직원이 혈액 수급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참여한 사회 공헌 활동의 일환이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최근 혈액 보유량은 적정량인 5일분에서 크게 줄어 지난달 16일 자정 기준으로 3일분 미만 주의단계인 2.9일 수준까지 감소했다. 지금과 같은 주의 단계가 지속될 경우, 의료기관에 공급할 수 있는 혈액 부족이 심화된다. 
 
정훈재 서울부민병원 병원장은 “임직원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헌혈 동참에 고마운 마음이다”라며 “앞으로도 서울부민병원은 지역 내 기관들과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한 역할에 나서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부민병원은 지역거점 병원으로서 지역 내 다양한 기관들과 지정병원 협력 등을 통해 지역사회 주민 건강 향상을 위한 노력을 이어 나가고 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