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고 허갑범 연세대 명예교수 유고집 발간생전 강조해온 ‘인슐린저항성과 한국인당뇨병 맞춤치료’ 수록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당뇨병 명의로 김대중 대통령의 주치의를 지낸 고 송원 허갑범 연세대 명예교수의 1주기(1월 23일)를 맞아 제자들이 유고를 정리한 기념책자를 발간했다.

          인슐린저항성과 당뇨병의 맞춤치료 표지 

‘인슐린저항성과 한국인당뇨병의 맞춤치료’라는 제호로 출판된 이 책은 고인이 한국인 특성에 맞는 당뇨병치료에 대하여 일선 당뇨병진료 의사들에게 알려주고 싶은 내용을 집필해두었던 것을 제자들이 정리하여 책으로 만든 것이다.

이 책에는 고 허갑범 교수가 생전에 주장한 대로 “당뇨병은 발병기전이 매우 다양하고 여러 가지 질병과 관계가 있으므로 환자를 단순히 혈당이 높은 상태로 보고 치료해서는 안 되며 전인적인 접근을 하여야 한다.”는 지적과 함께 인슐린저항성에 대한 이해와 대처방법들이 사례별로 잘 설명되어 있다.

고인이 별세한 후 연세의대 내분비내과 교실과 교실출신 동문모임인 세선회는 고 송원 허깁범교수 기념사업회(공동위원장: 이은직/이현철)를 구성하고 다양한 시업들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번에 발간된 책도 이 사업의 일환이다.

기념사업회는 발간사를 통해 “제자들에게 학문의 즐거움을 알게 해주시고 함께 누리면서 당뇨병연구의 드넓은 지평을 보게 해 주신 고 허갑범 선생님께 감사와 깊은 추모를 드린다.”고 전했다.

또 이 책의 편집총괄을 맡았던 전 연세의료원 홍보부장 박두혁 씨는 ‘편집자의 말’을 통해 “이 책이 고 허갑범 교수님의 생전 소망대로 당뇨병을 진료하고 있는 전국의 의사선생님들과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국배판 양장 220페이지, 비매품으로 연세의대 내과학교실 내분비내과에서 구독을 원하는 사람들의 신청을 받아 우편으로 보내준다. 신청접수는 TJGP1011@yuhs.ac에서 받는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