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노성원 교수, 법무부장관 표창 수상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노성원 한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최근 법무부로 부터 지역사회의 범죄예방 및 보호행정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법무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노성원 교수는 2017년부터 서울동부지방법원 보호관찰협의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투철한 책임감과 봉사정신으로 강력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주취, 마약, 정신질환자 등의 재범방지를 위한 치료와 효과적 처우안에 대한 조언으로 보호관찰제도 발전에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이번 수상과 관련해 노 교수는 “재범 가능성이 높은 정신질환자들은 초기 진단과 심리치료프로그램, 약물 투여 등 적절한 치료를 제공하면 재범 확률이 낮아질 수 있다”면서 “2017년부터 의뢰받은 치료명령 대상자가 적절한 치료를 통해 현재까지 한 명도 재범하지 않은 좋은 결과를 얻었고, 치료명령제도가 효과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노성원 교수는 한양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대한금연학회 이사, 한국중독정신의학회 재무이사, 대한신경정신의학회 고시위원회 위원, 아시아-태평양 알코올 및 중독연구학회 이사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미국 임상정신약물학회 신진연구자상,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중앙정신의학 논문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