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코로나 최일선 군 의료진에 병물 지원수자원공사, 연말까지 매월 군병원에 전달-'라벨 제거' 친환경 부응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수공, 사장 박재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최근 국군의무사령부(사령관 최병섭)에 한국수자원공사 성남정수장에서 생산한 400㎖ 식수용 병물 1만 병을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전달된 병물은 코로나19에 맞서 총력 대응 중인 군 의료진과 고령층 중증환자들에게 제공될 예정이며, 이번 지원을 시작으로 올해 연말까지 매월 지원할 계획이다.

수공이 군 의료진에게 병물을 전달하고 있다.

국군의무사령부는 매월 한국수자원공사로부터 전달받은 의료 지원용 병물을 사령부 예하 군 병원에 순차적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가뭄 또는 홍수, 감염병 등 재난재해 상황 시 긴급 지원을 목적으로 한국수자원공사의 성남정수장, 청주정수장, 밀양정수장 세 곳에서 식수용 병물을 생산하고 있다.

2019년 인천시 붉은 수돗물 발생에 따라 38만 병을 지원했으며, 2020년에는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지자체와 의료기관 등에 90만여 병을 지원하는 등 각종 재난 발생 지역에 비상용 식수로 제공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적극 부응하기 위해 지난 해 9월부터 페트병 몸체에 라벨을 사용하지 않는 ‘라벨 제거’ 식수용 병물을 생산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재활용 효율을 높일 뿐 아니라 포장재 폐기물 발생을 저감 할 수 있다.

오봉록 한국수자원공사 수도부문 이사는 “연일 계속되는 한파 속에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군 의료진들의 희생과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이번 식수 지원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