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제대혈 등 병합요법 뇌성마비 치료 효과 입증   분당차병원 재활의학과 김민영 교수팀, ‘Stem Cell Research & Therapy’ 논문 게재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국내 연구진이 뇌성마비 소아 환자에게 제대혈과 적혈구 생성인자를 병합 투여해 언어 및 운동, 인지기능 등의 기능 호전 효과를 입증했다. 이번 연구는 줄기세포 치료 임상의학 연구분야를 선도하는 국제학술지 ‘Stem Cell Research & Therapy’ 최신호에 게재됐다.

분당차병원 재활의학과 김민영 교수가 뇌성마비 환아에게 동종(타가) 제대혈을 정맥 주입하고 있다.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재활의학과 김민영 교수팀은 뇌성마비 소아 환자 92명을 대상으로 ▲동종(타가) 제대혈과 적혈구 생성인자 병합 투여군 ▲동종 제대혈 투여군 ▲적혈구 생성인자 투여군 ▲대조군으로 나누어 블라인드 방식의 임상 시험을 진행, 1년간 추척 관찰했다. 그 결과 동종 제대혈과 적혈구 생성인자 병합 투여군에서 운동 기능과 인지, 언어 기능에서 유의미하게 증진된 것을 확인했다. 

뇌 자기 공명 영상 검사(MRI)에서도 감각 운동 관련 신경섬유 개선을 확인했다. 뇌파 검사(EEG)에서는 병합 투여군뿐 아니라 동종 제대혈, 적혈구 생성인자 투여군에서도 뇌 성숙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제대혈에 의한 치료반응이 좋은 소아 환자들은 손상된 뇌의 회복을 돕는 혈관생성 관련 인자(IL-8)와 뇌조직 치유 시 발현되는 선천성 면역반응물질(PTX3) 증가 등 사이토카인의 변화가 관찰됐다. 이는 해당치료가 뇌성마비 환자에서 뇌재생의 치료적 기전을 발휘한 것으로 보여 의미가 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분당차병원 김민영 교수는 “제대혈과 적혈구 생성인자의 병합요법이라는 새로운 치료로 이제까지 방법으로는 회복이 어려운 뇌성마비 치료에 새로운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향후 신의료기술을 승인받음으로써 뇌손상으로부터 근복적인 복구가 어려운 뇌성마비 환아 치료에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민영 교수는 뇌성마비에서 제대혈을 이용한 치료 관련 세계 최다 증례 보유자로, 지난 2013년 세계 최초 동종 제대혈 줄기세포를 이용한 뇌성마비 치료에 대한 논문 발표 이후 국제제대혈학회, 국제줄기세포치료학회 등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는 학회에서 연구결과를 강의했다. 또한 뇌성마비뿐 아니라 뇌졸중과 치매 등 뇌질환에 대한 중개연구와 임상시험으로 줄기세포 치료 연구를 선도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한국 보건 산업 진흥원의 한국 보건의료기술 R&D 사업 및 연구중심병원 육성 R&D 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