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휴온스메디케어, ‘비대면 방역·살균 이동식 로봇’ 개발대구 첨단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사업 참여 기업 선정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휴온스메디케어(대표 이상만)가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참여 기업’에 선정돼 ‘비대면 방역·살균’에 최적화된 이동식 협동로봇을 개발한다고 4일 밝혔다. 

휴온스메디케어는 특구 지역 내 연구소를 개설하고, 지난해 지분투자를 통해 전략적 파트너십 체계를 구축한 IT벤처기업 ‘제타뱅크(대표 최동완)’와 협업을 통해 본 사업을 추진한다.

이동식 협동로봇은 로봇이 이동하면서 바코드를 읽고 전산시스템에 등록을 하거나 도색, 사출, 살균·방역 등의 준비공정을 작업하는 신개념 로봇이다. 

회사는 이동식 협동로봇을 활용한 ‘비대면 열화상 감지 방역·살균 서비스 로봇’이 개발되면 감염 의심자를 효과적으로 선별할 수 있다는 평가다. 또한 바이러스가 확산된 지역에는 무인으로 로봇을 투입시켜 안전하고 효과적인 방역 및 살균 작업이 가능해져 바이러스 확산 예방 효과 또한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휴온스메디케어 이상만 대표는 “비대면 방역·살균 로봇의 개발 사업은 코로나19 이후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신종 바이러스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필수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향후 의료, 첨단소재부품, 첨단 신소재 등과의 기술 융합을 모색할 수 있으며, 제타뱅크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 방역·살균 로봇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