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국제약품, 최첨단 안약 전용 생산라인 준공남태훈 대표, ‘자체생산설비 구축으로 안과 시장 확대 및 신약개발 박차’ 강조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안과분야 대표 기업 가운데 하나인 국제약품이 1회용 점안제 생산라인을 갖추고 관련 분야 시장 확대 및 신약개발을 선언했다. 올해 ‘Experience New Kukje Pharma’를 내세우며 새로운 경험과 도전에 나선 국제약품이 100년 기업으로 발전을 위한 계획들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국제약품 안산공장 준공식 테이프 커팅. 왼쪽부터 국제약품 남태훈 대표,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국제약품 안재만 대표.

국제약품(대표 남태훈, 안재만)은 지난 26일 안산공장에서 1회용 점안제 생산라인을 준공했다고 30일 밝혔다. 안과 제품에서 남다른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국제약품은 이번 전용 생산라인 준공으로 1회용 점안제를 직접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약 110억을 투자해 1317㎡면적에 약 1년 8개월의 기간을 거쳐 준공된 생산라인은 올해 말까지 생산설비 구축을 완료하고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가게 된다.

1회용 점안제 생산 설비 중 가장 중심이 되는 BFS(Blow Fill Seal)를 독일 롬멜락(Rommelag)사로부터 도입해 연간 최대 약 7000만~1억 관 이상의 1회용 점안제 생산 능력을 갖춰 ‘큐알론’ 점안액 등 1회용 점안제의 안정적 공급이 가능하게 됐다. 현재 국제약품이 판매하고 있는 1회용 점안제는 ‘레스타포린점안액’, ‘후메토론점안액’, ‘레보카신점안액’ 등이 있다.

이날 준공식에서 남태훈 대표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국제약품은 안과에 강한 회사이면서도 자체적인 일회용 점안제 설비를 보유하지 못해 수급의 불안정, 신제품 출시지연, 점안제 신약개발 등에 많은 제약이 있었는데 자체생산설비를 구축함으로써, 기존 안과영역에서의 시장 확대 및 신약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고 전하고, “오늘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의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 날 외빈으로 참석한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은 축사를 통해 “점안제 대규모 생산시설을 구축해 향후 국제약품의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하고, “점안제의 안정적 공급과 시장 확대를 도모해 나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국제약품은 이번 생산라인 구축으로 신약으로 연구 개발 중인 녹내장 복합제, 인공누액 등의 제품화를 직접 진행할 계획이며, 안과영역의 다양한 제품라인들을 구축해 안과제품의 강자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갈 방침이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