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지방대병원 5곳 내년 신경과 전공의 0명?신경과학회, “필수의료 인력수급 문제 알면서도 복지부 왜 방치하는가” 지적
고령화 사회 노인 인구 급증 반면 신경과 의사 부족…중증환자 생명 위험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노인진료와 응급실 등 공공진료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신경과의 인력난이 심화되고 있어 조속한 대안 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나라는 빠른 노인 인구의 증가로 인해 치매, 뇌졸중, 파킨슨병 등 환자도 늘어나는 반면 이를 치료할 신경과 전공의와 전문의는 턱없이 부족하다.

 이에 따라 대한신경과학회는 3년 전부터 신경과 전공의 정원이 외국에 비해 턱없이 부족함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신경과학회에 따르면 1000병상을 기준으로 현재 우리나라의 신경과 전공의 확보율(1.5명 미만)은 미국(10~12명)·인도(6명)·일본(5~10명)·이탈리아(5명)에 크게 못 미치는 실정이다.

 특히 미국과 비교하면 신경과 전공의 수는 다른 전문과에 비해 절반 혹은 3분의 1 수준으로 매우 낮다.

 

 신경과학회는 “매년 복지부는 신경과 전공의의 증원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겠다는 했지만 내년도 정원은 올해 89명보다 2명 줄은 87명”이라며 “필수진료과 인력 수급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왜 복지부가 방치하고 있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결국 내년 약 1000병상 규모 5개 대학병원(건양대병원, 단국대병원, 삼성창원병원, 연세대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조선대병원)의 신경과 전공의 정원이 0명이라는 것.

 신경과학회는 “대형 수련병원에서 응급실과 병실의 중증환자들을 지키는 신경과 전공의 정원을 1명도 주지 않는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5~10명의 전공의가 필요한 2000병상 이상 병원들의 신경과 전공의 정원도 겨우 2명뿐인데 이제는 절망적”이라고 토로했다.

 실제 신경과 전공의가 부족한 일부 수련병원에서 “복지부는 전공의 수련에 대해 아무것도 도와주지 않으면서 마음대로 하고 있다”며 “무슨 권한으로 국민들의 생명을 지키는데 필요한 신경과 전공의 정원을 터무니없이 낮추는가”라는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신경과학회는 “복지부는 어떤 진료과 전공의 정원은 인구 대비 미국의 2배를 배정, 정작 중증환자의 생명을 지키는 신경과는 미국보다 40%나 적게 배정했다”며 “외국에서조차 한국의 신경과 전공의 정원이 너무 적다고 놀라고 있다. 복지부의 전공의 정원 결정을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신경과전문의 2020-12-08 17:01:24

    신경과 전문의 되어서 배운 것 다 못 써먹고 미용하는 마당에 무슨 정원을 늘리냐! 병원이 전공의 없어 교수님들 힘드시면 이미 있는 전문의들을 제값에 고용하시길!   삭제

    • 신경의 2020-11-27 21:11:56

      신경과 전문의 따고나면 할게 없는데 대형병원서 전문의를 채용하면 다 해결될 일   삭제

      • 고란이 2020-11-27 20:37:40

        전공의가 부족해서 일할인력이 없으면 신경과 입원전담의를 뽑으세요 보드따고 취직못한 신경과 의사들.많아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