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국립공원 일부 시설 운영 제한환경부, 생태탐방원·생물자원관 등 -사회적거리두기 격상 따라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호남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의 조치를 시행함에 따라 소관 국공립시설의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조치로 북한산국립공원 생태탐방원, 국립생물자원관, 공영동물원 등의 다중이용 국공립시설의 운영이 제한 및 축소된다.

서울과 경기도에 걸쳐있는 북한산국립공원은 기존 50% 수준으로 운영하던 생태탐방원 및 탐방안내소 등 실내시설의 운영이 전면 중단된다.

하지만 국립공원 탐방로는 지속 개방돼 등산이 가능하다.

인천시 서구에 위치한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온라인 사전예약제로 운영 중인 전시관의 입장 인원을 기존 시간당 200명 이하에서 100명 이하로 축소한다. 또한 교육 프로그램은 온라인 비대면 교육으로 전환한다.

수도권 소재 공영동물원인 서울대공원과 서울어린이대공원은 지난 21일부터 선제적으로 실내전시시설의 운영을 중단했고, 실내시설이 없는 인천어린이대공원은 이용 인원을 평소의 30%로 제한하여 운영한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되는 호남권은 이번 조치로 광주광역시·전북·전남에 위치한 국립공원 다중이용시설 및 공영동물원 등 시설별 수용력의 50% 수준으로 제한 개방된다.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무등산생태탐방원은 11월 19일부터 수용인원 50% 이내로 운영 중이며, 전남 구례에 위치한 지리산생태탐방원과 전북 정읍에 위치한 내장산생태탐방원은 24일부터 수용인원 50% 이내로 운영한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최근 코로나19 감염은 일상 속에서 조용하게 전파되는 추세”라며, “국립공원, 국립생물자원관 등 환경부 소속‧산하기관의 방역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