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파수, 비플러스랩·부민병원과 비대면 의료 MOU의료정보 서비스 ‘어디아파’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 등 디지털 뉴딜 참여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의료 분야에서도 새로운 패러다임이 요구되고 있는 가운데, 디지털 기반 비대면 의료 서비스가 가능한 시스템을 개발하고 개인정보 및 환자의 민감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의료환경 구현에 업체와 의료기관이 앞장선다.

(왼쪽부터) 파수 조규곤 대표, 부민병원 정훈재 병원장, 비플러스랩 허기준 대표

파수(대표 조규곤)는 지난 18일 의료 ICT 전문 기업인 비플러스랩(대표 정훈재·허기준), 인당의료재단 부민병원(이사장 정흥태, 이하 부민병원)과 안전한 비대면 의료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데이터 보안/관리, 활용을 위한 솔루션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파수는 비대면 진료 시 급격하게 증가하게 될 의료정보들이 안전하게 수집, 저장, 전송,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음성인식 기반의 인공지능 의무기록 시스템인 보이스 EMR(Electronic Medical Record)을 공동 개발하며, 추출된 텍스트 파일 내의 개인정보를 비식별화 처리할 수 있도록 개인정보 비식별화 솔루션을 공급한다.

이와 함께 3사는 비플러스랩이 개발한 의료정보 서비스 ‘어디아파’의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공동 진행해, 병의원·약국·보험회사·정부기관이 개인건강기록(PHR)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개발이 완료되면 부민병원에서 시범 적용하고, 향후 타 병원으로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한국판 디지털 뉴딜의 의료분야에도 공동으로 적극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파수 조규곤 대표는 “코로나19를 계기로 비대면 의료가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개인정보를 포함한 환자의 중요 정보들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플랫폼 또한 폭발적인 성장이 기대된다”며 “파수의 독보적인 IT 기술과 비플러스랩, 부민병원의 역량을 잘 접목시킨다면 디지털 의료분야의 혁신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허기준 비플러스랩 대표는 “비대면 시대를 맞아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어디아파 앱 이용자 역시 눈에 띄게 증가했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어디아파 이용자가 언제 어디서든지 내 손안에서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AI 기반 의료정보서비스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