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화장품
연약해진 가을철 입술 케어 팁은?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일상 생활에 많은 변화가 생겼다.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가 생활화되고, 개인 위생관념 강화로 치약, 칫솔 구강청결제 등 구강 케어 용품의 매출이 급증했다.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변화는 뷰티 업계도 예외는 아니다. 봄·가을 불티나게 팔리던 립스틱 매출이 떨어진 대신, 가벼운 피부화장에 또렷한 눈매를 강조한 이른바 ‘마스크 메이크업’이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아이라이너, 아이섀도 등 아이 메이크업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났다.

쌀쌀한 환절기 시즌에도 마스크로 인한 답답함에 불편함을 호소하는 사람은 여전하다. 마스크 속 열과 습기로 화장이 쉽게 무너지다 보니 메이크업 단계를 최소화하거나 생략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때 놓치기 쉬운 부위가 바로 입술이다. 

마스크에 가려져 방치된 입술은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가을철 올바른 립케어와 제품을 고르는 팁까지 소개한다.

마스크로 꽁꽁 가린 입, 입술 관리를 꼭 해야 할까?

많은 사람들이 입 속 건강은 꼼꼼히 챙기면서도 입술 관리는 소홀히 한다. 이와 관련해 WE클리닉 조애경 원장은 “열과 습기가 가득한 마스크 속은 호흡으로 인한 온도 상승이 일어나 세균 번식이 쉽고 입술 주변 트러블이 생기기 쉬운 환경이 된다. 

또한 피지선이 없는 입술은 건조로 인한 손상에 취약해 적절한 보습과 케어가 필요하다”며 입술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마스크도 막을 수 없는 자외선, 입술 피부도 마찬가지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 간과하기 쉬운 부분이 또 하나 있다. 바로 ‘자외선 차단’. 그렇다면 마스크의 자외선 차단 효과는 어떨까?

일반적으로 쉽게 사용하는 덴탈 마스크 또는 비말 차단용 마스크(KF-AD)는 물리적으로 자외선을 어느 정도 차단하는 것은 맞지만, 완벽하게 막아내지는 못한다. 특히 자외선 A(UVA)는 파장이 길어 마스크를 뚫고 진피까지 침투해 노화의 원인이 되기도 해, 올바른 자외선 차단을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 전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발라주는 것이 좋다. 

특히 입술은 피부 조직이 얇아 자외선에 노출됐을 때 더욱 취약하므로, 야외 활동 중에는 수시로 덧발라 입술을 보호하자.

립 제품 선택 시 보습·진정 효과는 물론, 자외선 차단까지 꼼꼼하게 체크해야

그렇다면 연약한 입술 피부는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조애경 원장은 무엇보다 평소 생활습관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입술을 물어뜯거나 침을 묻히는 습관은 건조함과 자극을 유발할 수 있으니 삼가고, 입을 닦을 때에도 건조한 티슈 등으로 문지르는 대신 물티슈와 같이 자극이 적은 제품으로 입 주변을 살살 닦아주는 것이 좋다.

주기적인 각질제거와 충분한 보습도 잊지 말 것. 마찰이 잦은 입술 피부를 위해 보습감이 풍부하면서도 진정 성분이 함유된 제품으로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특히 잦은 야외 활동으로 볕에 장시간 노출되는 가을엔 자외선 차단이 필수. 이 때 얼굴용 자외선 차단제를 입술에 바르기보다는 자외선 차단 및 보호성분이 함유된 립밤을 수시로 덧발라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소프트립스(softlips)’는 끈적임 없이 촉촉한 발림성의 데일리 립밤으로, 남녀노소 피부 타입에 관계없이 사용 가능하다. 스쿠알란과 비타민E 함유로 입술 피부를 촉촉하게 가꾸고 보호할 뿐만 아니라 멘톨이 함유돼 입술을 상쾌하게 진정시켜준다. 

슬림한 스틱 타입으로 사용과 휴대가 간편하다는 점 또한 특징. 특히 SPF20 자외선 차단 기능을 인정받아 일상 생활에서는 물론, 외출과 아웃도어 활동 시에도 자외선으로부터 입술을 건강하게 보호한다. 

이 제품은 미국의 대형마트 체인 타깃(Target)의 베스트셀링 립밤이자 해외 직구템으로도 이미 유명한 제품으로, 국내 시장에는 이달 정식 론칭했다. 특히 지난 15일 출시된 ‘소프트립스 워터멜론’은 바닐라/라즈베리 인기에 힘입어 추가로 선보인 신제품. 향긋한 수박향은 물론, 번들거리는 제형 때문에 평소 립밤 사용을 꺼려하는 이들도 산뜻한 마무리감의 촉촉함을 느낄 수 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