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립대병원, ‘공공의대 역할, 우리에게 맡겨라’‘국립대병원에 공공의대 정원 배분, 전공의 정원 확대해달라’…사립대, ‘사립대병원 정원 줄여 국립대 주냐’ 반발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국립대병원들이 공공의대가 아닌 기존 의대, 특히 국립대병원을 활용해 공적인 분야를 담당하는 의사가 배출돼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어 향후 귀추과 주목된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사진)은 22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의 공공의대 찬반 질의에 대해 “공적인 분야에 역량있는 의사가 지속 배출돼야 한다는 점에는 동의한다”고 전제했다.

 김연수 원장은 이어 “방법론은 공공의대 신설이냐 아니면 기존 플랫폼을 이용하느냐에 대한 여러 논란이 있다”면서 “신설 공공의대보다는 기존 국립의대 플랫폼을 통해 (공공영역의 의사를) 길러내야 한다”고 답변했다.

 이와 같은 답변은 그간 공공의대 신설에 대한 국립대병원장들의 답변과 일맥상통한다. 지난 19일 충남대학교에서 진행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환중 충남대병원장은 “새로운 공공의대 설립은 예산이 많이 들고 오랜 시간이 들며 검증이 필요한 부분도 많다”면서 “이미 검증된 국립대병원에 그 역할을 맡기는게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한헌석 충북대병원장 또한 “공공의대는 부실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많다면서 “(공공의대에 대한) 디테일한 설계 없이 만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한헌석 원장은 이어 “차라리 지방에 근무할 의사가 필요하다면, 지역거점 국립대병원에 TO를 분배해 전공의를 교육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이와 관련, 복지부는 공공의대 설립과는 별도로 지난해부터 국립대병원의 전공의 정원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지역의료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전공의 정원 확대를 검토 중이었던 복지부는 전공의 총 정원을 그대로 두고 국립대병원에 전공의 정원을 더 주는 방식과 전공의 총 정원과 국립대병원 정원을 동시에 늘리는 방식을 견줘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당시 한 국립대병원장은 “국립대병원 전공의 정원을 약 1000명 정도를 늘려야 한다”면서 적극 환영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이에 반해 사립대병원 입장에선 전공의 정원을 직간접적으로 뺏길 수 있는 입장이어서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한 사립의대 교수는 “정부가 전공의 전체의 교육 환경 개선을 생각해야할 마당에 전공의와 의사 늘리기만 생각하고 있다”고 비판, 정책의 원점 재검토를 촉구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