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다국적제약/의료기기
엘앤케이바이오, 생산량 증대 투자 확대높이확장형 추간체 케이지 공장 및 설비 확장, 예상 매출액 30% 투입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척추임플란트 전문 업체 엘앤케이바이오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미래 먹거리인 높이확장형 추간체 케이지(Expandable Interbody Fusion Cage)의 생산량 증대를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엘앤케이바이오는 주력하는 미국시장에서 높이확장형 추간체 케이지 제품의 완성도가 인정받는 상황에서 내년 매출 증대는 공급이 좌우할 것이라는 판단 아래, 생산량 증대를 위한 공장의 확장 및 설비투자에 올해 예상 매출액의 30%에 가까운 금액을 쏟아 붓고 있다.

이번 생산능력의 확대를 통해 공정의 최적화와 생산인력의 효율적 활용으로 생산량 증대와 동시에 제조원가를 줄일 뿐 아니라, 연구 및 고객대응을 위한 전문화된 생산설비도 동시에 구축해 개발속도와 제품경쟁력도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엘앤케이바이오가 이번에 증설하는 제2공장은 각 공정 마다 설비의 집중화가 가능하도록 설계됐으며, 기존의 생산량을 2배 이상으로 확대하기 위해 MCT 와 CNC 복합기를 추가하고, 최첨단 3D 프린터도 도입할 예정이다.

규제산업인 의료기기는 허가를 받기 위해 다양한 시험이 요구되며 이러한 시험에는 많은 시료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시험용 시료를 생산라인과는 별도의 전문화된 설비에서 작업하게 되면 생산효율이 종전에 비해 크게 향상되고,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새롭게 증설되는 전문화된 설비는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준비를 갖출 수 있게 해주기 때문에 고객의 충성도를 높여서 경쟁사보다 경쟁 우위를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번 공장 증설을 총괄하고 있는 손우근 생산본부장은 “차별화된 기술과 제품으로 공급량을 확대해 세계시장에서 선도적 리더의 역할을 수행하고, 선택의 여지없이 특정 상품을 살수 밖에 없는 소비자층 대상의 ‘전속시장’을 확보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