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진흥원
8월 바이오의약품 등 보건산업 수출 42.2% 증가진흥원, 2020년 8월 보건산업 수출 실적 발표… 2019년 9월 이후 12개월 연속 수출 증가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바이오의약품 등 보건산업 8월 수출실적이 지난 동기대비 42.2% 증가해 총 수출액은 16억 9000만 달러(약 1조 9700억 원)이다.

2020년 8월 보건산업 수출액 증가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은 지난 21일 2020년 8월 월간 보건산업 수출 실적을 발표했다.

2020년 8월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16억 9000만 달러(약 1조 9700억 원)로 전년 동월 대비 42.2% 증가했고 산업별로는 의약품 6억 6000만 달러(약 7700억 원, +70.9%), 의료기기 4억 3000만 달러(약 5000억 원, +51.7%) 순으로 수출액이 많았다.

보건산업 수출은 2019년 9월 이후 12개월 연속(2019년 9월~2020년 8월) 플러스 성장을 이어오고 있으며 특히 금년 5월 이후로는 4개월 연속 30%이상 증가하고 있다.

국가별 보건산업 수출 순위는 중국 3억 9000만 달러(약 4500억 원, 14.4%), 독일 1억 8000만 달러(약 2100억 원, +198.0%), 미국 1억 6000만 달러(약 1900억 원, +8.2%), 일본 1억 2000 달러(약 1400억 원 +19.3%) 등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2019년 8월) 대비 네덜란드(9→11위), 대만(10→16위)은 10위권 밖으로 밀려난 반면, 인도(12→5위), 호주(24→10위) 2개국은 수출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10위권 안으로 신규 진입했다.

보건산업 국가별 수출액 & 수출액 순위 변동

품목별 수출순위는 ‘기타 면역물품’ 2억 5000만 달러(약 2900억 원, +151.4%), ‘면역물품’ 1억 6000만 달러(약 1900억 원, +204.2%) 등 순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면역물품(바이오의약품)’과 ‘진단용시약’의 수출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진단키트 등이 포함된 진단용제품의 수출이 5월을 기점으로 감소했으나, 8월 들어 전월(2020년 7월) 대비 33.7% 증가한 1억 8000만 달러(약 2100억 원)를 기록하며 반등했다.

보건산업 누적 수출액(2020년 1~8월)은 129억 달러(약 15조 180억 원)로 전년 동기대비 29.5% 증가했으며 산업별로는 의약품 51억 2000만 달러(약 5조 9600억 원, +56.2%), 의료기기 31억 7000만 달러(약 3조 7000억 원, +26.1%) 순을 기록했다.

신유원 산업통계팀장은 “’2020년 8월까지 보건산업 누적 수출액은 2019년 연간 수출액 대비 82.2% 수준으로 2020년 연간 보건산업 수출은 현 기조를 유지할 경우 10월경에 전년도 실적을 무난히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말에 이르러서는 보건산업 수출이 최초로 약 200억 달러(약 23조 3000억 원)에 근접하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예측한다”고 밝혔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