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타미플루 '신경정신과적 부작용' 근거 없다!빅데이터 분석 결과 '처방 받은 환자들이 중증도 부작용 감소' 확인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인플루엔자 주요 치료제로 쓰이는 타미플루가 자살과 같은 신경정신과적 부작용을 일으킨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지만, 오히려 인플루엔자로 인한 합병증을 줄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이목을 끌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 인공지능 빅데이터 센터 정재훈 교수(사진)와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허경민 교수 공동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 2009년부터 2017년까지 인플루엔자를 진단받은 사람 335만 명을 분석해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는 인플루엔자를 진단받은 환자 335만 2015명 중 타미플루를 처방받은 군(126만 6780명, 37.8%)과 타미플루를 처방받지 않은 군(208만 5235명, 62.2%)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의 자살·자살시도와 같은 심각한 신경정신과적 부작용과 섬망·환시·불안과 같은 중증도 부작용의 발생률을 추적 조사했다.

연구 결과, 타미플루 투약 후 30일 이내 신경정신과적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은 타미플루 처방받은 군이 0.86%(1만 913명)이었지만, 처방받지 않은 군은 1.16%(2만 4286명)으로 타미플루 처방받은 군이 더 적었다.

특히 자살이나 자살 시도와 관련된 부작용은 타미플루를 처방받은 군에서는 10만 명당 4명 수준이었지만, 타미플루를 처방받지 않은 군은 10만 명당 7명 수준으로 타미플루를 처방받은 군이 낮았다.

정재훈 교수는 “기존에 보고됐던 타미플루로 인한 부작용으로 의심되는 자살 등의 부작용의 발생 근거가 미약함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대부분의 인구집단에서 타미플루는 인플루엔자로 인한 신경정신과적 합병증을 효과적으로 줄여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Oseltamivir and the risk of neuropsychiatric events: a national, population-based study’라는 제목으로 최근 감염학계의 세계적인 권위적인 학술지 ‘Clinical Infectious Diseases’에 게재돼 큰 주목을 받았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