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개국가
코로나19 장기화로 폐업위기 약국 속출보거소 앞 약국 등 전멸 위기 - 의약품유통업체도 연쇄 부도위기 걱정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약국마저도 지속되는 손실로 문을 닫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광주지역 약계에 따르면 각 보건소 앞에 위치한 약국들은 보건소에서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면서 환자를 진료하지 않아 부도위기에 몰렸으며 폐업 준비를 하고 있다고 위기상황을 전했다.

또한 소아과 병의원이나 이비인후과 병의원 앞의 약국들도 지속되는 손실발생에 어려워하고 있으며 몇 개월을 못버틸 지경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지역 의약품유통업체들도 코로나 사태가 이상태로 계속 길어진다면 연쇄적으로 부도가  날 것을 걱정하고 있다.

이에대해 지역 약업계에서는 "앞으로 병원급 의료기관도 더욱 어려워지고 이에따른 약국들도 덩달아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19 극복의 첨병인 병의원, 약국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정부나 지자체에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요청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