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세계 CNS 치료제 시장 성장 전망작년 860억달러에서 2025년 1310억달러로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세계 중추신경계(CNS)의 처방 및 OTC 치료제 시장이 작년 860억달러 규모에서 2022년에는 1010억달러, 2025년에 1310억달러로 성장할 전망이라고 바이오파마딜메이커스가 발표했다.

단, 올해는 코로나19 팬데믹 가운데 봉쇄 및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병의원 접근이 어려워지며 2분기에 매출이 14억달러 감소했을 것으로 추산된다.

작년 중추신경계 시장에서 최대 부문은 다발경화증으로 매출의 26%를 차지했으며 15대 매출 제품 중 7개에 해당됐다

중추신경계 15대 제품 2019년(a)과 2025년(b) 비교

그 중에서도 바이오젠의 저분자 경구 제제 텍피데라가 최대 제품으로 44억달러 매출을 기록했다. 그러나 2022년부터는 단클론항체인 오크레버스(Ocrevus, ocrelizumab)가 추월하며 2025년까지 매출이 39억달러 더 올라 최대 제품으로 부상할 관측이다, 

단, 이는 바이오젠과 마일란 사이에 텍피데라 특허 분쟁에 따라 특허만료 기한이 2021~2028년 사이로 변동이 가능하다.

또한 경구 치료제 길레니아(Gilenya, fingolimod)도 특허만료로 2025년까지 매출이 26억달러 떨어질 전망이다. 

아울러 항정신질환제가 작년 전체 시장의 13%를 차지한 가운데 인베가 서스티나가 오랜 기간 주도하고 있고 신제품으로는 파킨슨병 항정신질환제 뉴플라지드(Nuplazid, pimavanserin)의 매출이 5년 뒤 25억달러 성장하며 부상할 관측이다.

그리고 지난해 CNS 시장 중 항간질제가 12%, 항우울제가 6%, 정신자극제가 6%를 차지했는데 항우울제의 경우 렉설티(Rexulti, brexpiprazole) 등 신제품으로 인해 매출이 작년 52억달러 규모에서 2025년 86억달러로 성장이 기대된다. 

반면 정신자극제 시장의 경우 바이반스가 2023년 특허가 만료되면서 매출이 23억달러 떨어져 시장규모도 2019년 52억달에서 2025년 32억달러로 축소될 예측이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