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의사 총파업 열기 뜨거웠다서울 2만-지방 8천여명 동참…추가집회시 재참여 의사 밝혀
이필수 전남의사회장 "후배에게 더 좋은 진료환경 조성"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전국의사 총파업이 전국에서 개최된 가운데, 의협 집행부가 자리한 여의도공원 외에도 부산시청, 김대중컨벤션센터, 대구스타디움 등의 권역 집회에서 다수의 의대생·전공의·개원의가 모여 뜨거운 열기를 자랑했다.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전공의협의회 등은 14일 의대정원 증원 등 정부 의료정책에 반대해 전국의사 총파업을 실시하고 전국 각 지역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의장, 박홍준 서울시의사협회장이 참여한 여의도공원 집회 외에도 부산시의사회의 경우 부산시청앞에서, 광주시·전남도의사회장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대구·경북의 경우 대구스타디움 야외공연장에서, 대전의 경우 대전역에서 각각 집회가 개최됐다.

이날 여의도공원 집회에서는 전광판을 통해 권역별 상황을 전달했다.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는 광주, 전남 지역에서 모인 약 1000여명의 회원들이 집회를 진행하고 있었다.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은 “전공의, 의대생이 집회에 나온 현실에 선배의사로서 안타깝고 한마음 한 뜻으로 모아서 후배의사들에게 보다 더 좋은 진료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구·경북의 경우 3600명의 의사들이 대구스타디움 집회에 모여 연대사를 진행했다.

이성구 대구광역시의사회장은 “의료백년대계를 위해 이 자리에 모인 젊은 의사를 보니 마음이 든든하다”면서 “의사정원 증원 폐지해달라는 요청에 따라 공개청원을 진행중인데 잘못된 결과나 나오지 않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오늘 이후로도 집회가 진행된다면 다시 참여할 의향이 충분히 있다”고 강조했다.

다음으로 나선 장유석 경상북도의사회장에 따르면, 봉화에서는 개원의가 100% 참여율을, 안동에서는 81% 가량이 참여했다. 그는 “금번 정부에서 강행하려고하는 의료정책 4대악 저지에 충분한 열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대전지역에서는 32도에 달하는 기온에도 1000명의 의료진이 모여 거리두기를 지키면서 집회를 진행하고 있었다.

김영일 대전시의사회장에 따르면, 대전시는 파업 참여를 위해 약 40%의 개원가가 문을 닫은 것으로 집계됐다.

김영일 대전광역시의사회장은 “의대생, 전공의, 개원의가 함께 모여 정부의 4대악에 투쟁하기 위해 모였다”면서 “아스팔트에 나온 학생과 젊은 의사에게 마음이 아프고 선배로서 이들을 위해 강경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부는 제로베이스에서 협상을 다시 시작하지 않으면 안된다”면서 “만약 집회를 이어 나간다면 참여할 의상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의협에 따르면 전국의사총파업 궐기대회 집회 참여인원은 전국적으로 2만 8천명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서울 2만여명, 5개 권역별 8천여명(부산 2천, 광주전남 1천, 대구경북 3천6백, 대전 1천 , 제주 4백)으로 의협은 참여 인원을 추산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