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정세균 총리 '의협 집단행동' 유감 표명"스스로 사회적 인식 깎아내리는 행동" 규정…"열린 자세로 대화에 응할 준비되어 있다" 밝혀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정세균 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 대화 요청을 거부한 의사협회 집단 행동에 나선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의료진들의 헌신을 기억하고 있다"며 "일부 의사들의 집단 휴진은 스스로 사회적 인식을 깎아내리고 국민들에게 고통만 줄 뿐"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정세균 총리는 "열린자세로 의료계와 소통할 준비가 되어 있는 만큼 의사협회도 집단행동보다는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복지부 등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집단휴진으로 인해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비상진료 대책을 차질없이 시행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