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박능후 장관, ‘파업, 국민 지지 얻지 못할 것’‘환자 안전 문제 발생 시 법대로 처리’…‘마지막까지 대화 문은 열려있다’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의협 총파업이 내일 예정돼있는 가운데, 정부가 의협의 파업이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할 것'이라며 비판했다. 이와 함께 불법적인 행위로 인한 환자 피해 발생 시 법과 원칙에 따르겠다는 강조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사진)은 13일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파업은 국민 지지를 받지 못한다”면서 “집단휴진 과정에서 불법적인 행위로, 환자의 건강과 안전에 위해가 생긴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박 장관은 환자 피해가 나올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의대정원 문제는 정부와 논의해야 할 의료제도적인 사안으로, 치료를 받아야 하는 환자와 아무 관련이 없는 문제”라며 “환자들의 생명과 안전에 위험이 초래될 수 있는 진료 중단을 통해 요구사항을 관철하려는 행동은 국민들의 신뢰와 지지를 얻기 힘들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장관은 이어 “이러한 방식은 의사 본연의 사명에도 위배된다는 사실을 유념해 주시고, 의협은 환자들의 희생을 담보로 한 극단적인 방식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장관은 “정부는 의사협회의 집단휴진 과정에서 불법적인 행위로, 환자의 건강과 안전에 위해가 생긴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아서는 안 되며, 특히, 아픈 환자들에게 피해가 생겨서는 안된다는 것이 박 장관의 주장이다.

 아울러 박 장관은 의협과 아직 대화의 문이 열려있음을 강조, 파업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했다.

 박 장관은 “마지막까지도 대화의 문은 열려있으며, 언제라도 의협이 협의의 장으로 들어오겠다고 한다면 환영하겠다”면서 “의협도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하는 숭고한 소명을 다시 한 번 기억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파업 대찬성 2020-08-16 18:48:59

    눈가리고 아웅으로 의료개혁하려나본데 의시들들도 이젠 악밖에 안남았다.코로나때 목숨걸고 치료해준걸 이렇게 뒤통수 치고 있는 정부를 향해 파업 제대로해라. 건보료 폭탄에 조민같은 의사나 100시간 인강으로 의사될 한무당한테 진료받기 싫다. 전세계가 인정한 의료천국을 계속 이용하고 싶다. 정부는 방해하지 말아라!   삭제

    • EOXJ 2020-08-13 13:29:59

      도대체 복지부 장관은 왜 저렇게 덜 떨어진 놈만 장관이 되나? 그나마 유시민이 좀 나았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