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다국적제약/의료기기
필립스, 중앙대병원과 CT 분야 연구 협력레퍼런스 센터 선정, ‘아이콘 스펙트럴 CT’ 활용 다각적 공동 임상 실시 예정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필립스코리아(대표 김동희)는 12일 중앙대병원과 영상의학 분야의 발전을 위한 CT 공동 연구 및 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중앙대병원 이한준 원장과 필립스코리아 김동희 대표가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필립스코리아는 중앙대병원을 자사 CT 레퍼런스 센터(Reference Center)로 선정하며, 병원과 원활한 공동 임상연구가 진행되도록 다방면에서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필립스 아이콘 스펙트럴 CT를 활용해 △스펙트럴 데이터를 통한 임상 검증 △새로운 CT 영상 기법에 관한 공동 연구 △임상적 자문 △대내외 트레이닝 지원 △국내외 의료 기관 현장 방문 등을 위한 상호 지원 및 협력에 나선다.

공동 임상 연구에 활용하는 필립스의 아이콘 스펙트럴 CT는 기존 CT와 같은 촬영 방법으로 단 한 번만 스캔해도 일반 CT 영상과 인체 내부 조직의 구성 물질 정보를 담은 스펙트럴 데이터를 동시에 얻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추가 임상 정보 획득을 위한 재촬영 시 발생하는 방사선 피폭 및 조영제 사용을 방지할 수 있다. 중앙대병원 영상의학과는 올해 2월 필립스의 아이콘 스펙트럴 CT(IQon Spectral CT)를 도입해 가동 중이다.

양 기관은 12일 오후 중앙대병원 중앙관 5층 대회의실에서 CT 공동 연구 및 협력에 대한 협약식과 영상의학과 CT 레퍼런스 센터 현판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중앙대병원 이한준 병원장, 영상의학과장 박성빈 교수, 최병인 석좌교수와 필립스코리아 김동희 대표, 박재인 본부장, 신성훈 CT 팀장 등이 참석했다.

필립스코리아 김동희 대표는 “최적의 진료 인프라를 바탕으로 환자 중심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앙대병원과 CT 연구에 협력할 수 있어 기쁘다”며 “영상진단솔루션 분야에서 오랜 기간 쌓아온 필립스의 경험과 풍부한 인적, 기술적 자원을 제공해 임상에서 CT의 역할이 한층 확대될 수 있도록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중앙대병원 영상의학과장 박성빈 교수는 “CT는 영상의학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핵심 장비인데, 필립스의 최첨단 CT 기술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다각적인 임상연구 및 교육 협력을 통해 CT 영상 정보의 가치를 향상하고 의학 발전과 환자들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