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11일 현재 코로나 치료제·백신 15건 임상중식약처, 치료제 13건·백신 2건 진행 밝혀…7월22일 이후 2건 늘어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11일 현재 식약처 임상허가를 받은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은 총 20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임상이 끝나 환자 투약이 이뤄지고 있는 렘데시비르 성분 관련 3건과 치료제로 적절치 않다는 결론이 내려진 클로르퀸 성분 2건 등 5건을 제외한 15건이 상품화를 위한 진전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식약처 발표에 따르면 현재까지 국내에서 승인된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임상시험은 지난 7월22일 발표 이후 2건(Rebif, GX-I7)이 추가돼 총 20건(치료제 18건, 백신 2건)이다.

이 중 렘데시비르 3건 및 클로르퀸 2건 등 5건의 임상시험이 종료돼 현재 진행 중인 임상시험은 총 15건(치료제 13건, 백신 2건)이다.

지금까지 개발되고 있는 코로나19 치료제는 작용 기전에 따라 크게 ‘항바이러스제’와 ‘면역조절제’로 나누어 볼 수 있다.

항바이러스제는 감염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의약품으로 가장 일반적으로 개발되고 있다. 최근 허가받은 ‘렘데시비르’가 대표적이다.

면역조절제는 면역작용을 조절해 치료효과를 나타내는 의약품으로 코로나19 환자의 주요 사망 원인이 면역작용과 염증반응이 과도하게 발생하는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으로 밝혀지면서 활발히 개발되고 있다.

해외에서도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이버멕틴, 카모스타트, 인터페론 같은 항바이러스제나 덱사메타손, 토실리주맙, 사릴리주맙 같은 면역조절제가 개발 중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임상시험 등 개발 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내 도입을 위해 필요한 품목허가, 특례수입 등에 대한 사항을 지원하고 우리 국민의 치료 기회를 보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