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해조류 즐겨먹으면 요오드 과잉 섭취가톨릭대팀, 안 먹으면 '부족' 우려-섭취량 해조류-절임 채소-우유 순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해조류를 즐겨 먹는 사람은 요오드 섭취 과잉, 해조류를 먹지 않는 사람은 요오드 섭취 부족을 주의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 성인의 전체 요오드 섭취량에서 해조류가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 이상이었다.

이런 사실은 가톨릭대 식품영양학과 송윤주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5,927명을 대상으로 요오드 섭취량을 분석한 결과에서 드러났다. 

이 연구에서 국내 성인의 하루 요오드 섭취량(중앙값)은 352㎍이었다. 성별론 남성의 요오드 섭취량(401㎍)이 여성(389㎍)보다 약간 높았으나 큰 차이는 없었다.

한국 성인의 전체 요오드 섭취량에 가장 큰 기여를 하는 식품은 해조류(55.7%)로 절반 이상이었다. 다음은 절임 채소류(16.0%)ㆍ우유와 유제품류(6.9%)였다. 이와는 달리 서양인의 주된 요오드 공급식품은 우유와 유제품이다.

평소 해조류를 즐겨 섭취하는 사람의 하루 요오드 섭취량(중앙값)은 496㎍으로, 해조류를 멀리 하는 사람(241)㎍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해조류를 섭취하지 않는 사람 중 요오드를 하루 필요량(95㎍)보다 적게 먹는 사람의 비율은 남성 8.8%, 여성 8.1%에 달했다.

반대로 해조류를 즐겨 먹는 사람 중 요오드를 하루 상한섭취량 (2,400㎍) 초과 섭취하는 비율은 남성 8.0%, 여성 6.3%로 나타났다.

송 교수팀은 “해조류가 한국인의 주요한 요오드 공급 식품이었으며, 해조류 섭취 시 요오드 섭취 과잉, 해조류 미(未)섭취 시 요오드 섭취의 부족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