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복지부, 코로나19 피해 의료기관 긴급 융자 지원3차 추경 4000억원 바탕…8월 20일까지 희망 의료기관 접수
5년 이내 융자금 상환기간…기관 당 최대 20억까지 지원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정부가 약 4000억원 규모의 추경 예산을 바탕으로 코로나19 피해 의료기관 긴급 융자지원에 나선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7일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2차 의료기관 긴급지원자금 융자 신청을 7일부터 20일까지 받는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3월 1차 추경으로 4000억원의 예산을 확보, 코로나19로 경영이 어려운 의료기관에 대한 융자를 시행한 바 있으나, 당시 신청금액이 편성한 예산을 초과해 이번에 3차 추경으로 4000억 원을 편성했다. 

이번 3차 추경액은 1차 추경으로 대출받았던 의료기관 중 추가 대출을 원하는 곳(2400억원 배정)과 1차 추경 때 신청하지 않았던 신규 기관을 대상(1600억원 배정)으로 구분해 지원한다. 

신규 융자 신청 대상은 2020년 2월부터 6월까지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또는 지난달보다 감소한 의료기관(비영리법인 개설 병·의원 포함)이며,가까운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각 영업점을 통해 상담 및 신청·접수가 가능하며, 은행 심사를 거쳐 8월 말경에 집행할 예정이다.

대출금리는 연 2.15%(분기별 변동금리), 상환기간은 5년 이내 상환(2년 거치, 3년 상환)로, 예산 범위 내에서 의료기관 당 최대 20억원까지 지원한다. 

다만, 신청 기관이 많을 경우 연매출액이 30억원 이하 병의원과 코로나19 환자치료에 적극 참여(감염병 전담병원, 선별진료소 등 운영)한 병원을 우선 지원한다.

1차 추경으로 대출을 받았던 의료기관은 1차때 계약했던 은행 영업점에 문의하면 별도의 심사 없이 신청금액 대비 최대 70% 수준까지 8월 중에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으며, 신청서 작성은 별도로 요구되지 않는다. 

보건복지부 오창현 의료기관정책과장은 “이번 3차 추경은 비교적 규모가 작은 병‧의원과 코로나19 환자를 적극적으로 진료한 의료기관을 집중 지원하여 지역 의료서비스를 회복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말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최보운 2020-08-08 22:24:52

    장기간 코로나19로 피해 의료기관에 긴급지원자금 융자를 지원하는 좋은 소식은 지친 의료인들을 웃게 할 것입니다. 정부의 의료기관을 집중 지원하여 지역 의료서비스를 회복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의료인들의 피로 회복과 희망을 선물하는 정부가 정말 감사하게 생각됩니다. 오늘도 의료시설에서 고생하시는 의료인들께 화이팅을 전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